연수구, 장애인 안전버스 만들기 캠페인 실시
연수구, 장애인 안전버스 만들기 캠페인 실시
  • 조연주 기자
  • 승인 2019.09.2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연수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애인분과(이하 협의체)는 지난 19일 인천도시철도 1호선 동막역 인근에서 장애인이 안전한 버스 만들기 캠페인 ‘3초만 기다려주세요’를 진행했다.

캠페인 사진.(제공 연수구)
연수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애인분과 관계자들이 지난 19일 인천도시철도 1호선 동막역 인근에서 장애인이 안전한 버스 만들기 캠페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ㆍ연수구)

이날 캠페인에는 중증장애인 요양시설 밝은마음, 장애영ㆍ유아시설 동심원, 해내기주간보호센터, 인천장애인종합복지관, 연수구 등 협의체 실무자와 시설 이용자들이 함께했다.

협의체 관계자는 “버스가 급작스럽게 출발하는 일이 잦아 낙상사고 등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7년 교통약자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면, 인천의 어린이ㆍ고령 보행자 교통사고율은 8개 시·도중 두 번째로 높다.

관계자는 이어 “특히 장애인이나 노인은 낙상 시 골절 등의 위험이 크다”며 “이번 캠페인이 교통안전 경각심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교통문화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보행자ㆍ운전자 교통습관을 지수화한 교통문화지수에서 인천은 D등급으로 17개 광역시ㆍ도 중 13위에 머물렀다.

강병권 협의체 공동위원장은 “장애인과 어린이, 노인, 임산부 등 교통약자 편의 증진을 위한 인식 개선에 앞장서고 모든 구민이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