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미생물 하·폐수 처리 솔루션’ 개발
SK인천석유화학, ‘미생물 하·폐수 처리 솔루션’ 개발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9.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포항공대와 친환경 기술 개발
친환경에 기존 대비 20% 이상 효율 향상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SK인천석유화학과 포항공대(포스텍)가 함께 미생물 분석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개발했다. 국내 최초 사례로 기존 하·폐수 처리 기술의 획기적 개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이 포항공대와 함께 미생물 분석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SK인천석유화학이 포항공대와 함께 미생물 분석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과 포스텍(총장 김무환)이 인공지능·빅데이터·미생물 DNA 기반 진단 기술 등 최신 기술과 그동안 축적된 노하우를 접목해, 하·폐수 처리시설의 처리 효율 향상과 안정 운영을 지원하는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의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기존의 하·폐수 처리시설은 수질 관리와 유지 보수를 운영자의 경험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아, 갑작스런 수질 상태 변화와 처리 효율 저하의 신속한 원인 파악과 해결방안 마련에 어려움이 있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대비 하·폐수 처리 효율이 20% 이상 향상 되고, 에너지 비용(동력비 등)도 약 10~15% 정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또한, 수질 특성에 최적화된 고효율 미생물을 활용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며 일반적으로 수십억 원에서 많게는 수백억 원이 소요되는 하·폐수 처리시설의 확장 투자 대체 효과도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하∙폐수의 수질 변화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갑작스런 오염수의 유입 등 이상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원인 파악과 대응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폐수 내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DNA를 추출∙분석해 하∙폐수의 수질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나아가 처리가 어려운 오염물질 제거에 특화된 미생물을 대량 배양·활용할 수 있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은 올해 초부터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사내 폐수처리장에 적용해 하·폐수 처리 효율을 증대하는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향후 공공하수처리시설에도 실증사업을 추진 하는 등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적용하고 사업화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