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태국-베트남 신규 컨테이너 항로 추가 개설
인천항, 태국-베트남 신규 컨테이너 항로 추가 개설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08.2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베트남 등 동남아 물동량 증가에 발맞춰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항을 기점으로 베트남 호치민과 태국 방콕을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가 개설돼 인천항의 역내 아시아 물류서비스 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인천신항 컨테이너부두.(사진제공ㆍ인천항만공사)
인천신항 컨테이너부두.(사진제공ㆍ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는 인천-베트남-태국 항로 서비스가 신규 개설돼 31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처음 입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개설된 BTS(Busan Thailand Saigon) 서비스에는 흥아해운 선박 1척, 장금상선 선박 2척이 투입된다. 인천-평택-부산-호치민-방콕-람차방-호치민을 순서로 기항하며 주 1항차로 운영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신규 항로 개설로 수도권 화주들의 물류경로가 확대돼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베트남과 태국은 각각 인천항 물동량 2위, 3위 국가이다. 올해 상반기, 인천~베트남 물동량은 약16만TEU, 인천~태국 물동량은 약6만3000TEU이다.

특히, 베트남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물동량 증가율이 7.84%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신규 노선 개설은 인천-베트남 물동량 증가세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항의 컨테이너 항로들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수출입 화주와 경인지역 운송업자들에게 노선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신규 노선개설로 인해 인천항의 정기 항로 총49개가 됐다. 그중 동남아 항로는 25개이다.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항을 기점으로 베트남 호치민과 태국 방콕을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가 추가로 개설돼 인천항의 역내 아시아 물류서비스 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베트남-태국 항로가 추가 개설돼 31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처음 입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규 항로 개설로 인천항에서 베트남-태국을 잇는 항로는 기존 5개에서 6개가 됐다.

이번에 개설된 BTS(Busan Thailand Saigon) 서비스에는 흥아해운 선박 1척, 장금상선 선박 2척이 투입된다. 인천-평택-부산-호치민-방콕-람차방-호치민을 순서로 기항하며 주 1항차로 운영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신규 항로 개설로 수도권 화주들의 물류경로가 확대돼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베트남과 태국은 각각 인천항 물동량 2위, 3위 국가이다. 올해 상반기, 인천~베트남 물동량은 약16만TEU, 인천~태국 물동량은 약6만3000TEU이다.

특히, 베트남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물동량 증가율이 7.84%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신규 노선 개설은 인천-베트남 물동량 증가세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항의 컨테이너 항로들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수출입 화주와 경인지역 운송업자들에게 노선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신규 노선개설로 인해 인천항의 정기 항로 총49개가 됐다. 그중 동남아 항로는 25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