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악 사중주단 ‘벨체아 콰르텟’ 인천서 내한공연
현악 사중주단 ‘벨체아 콰르텟’ 인천서 내한공연
  • 정양지 기자
  • 승인 2019.08.2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차르트ㆍ바르톡ㆍ베토벤 실내악 연주
9월 21일, 송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

[인천투데이 정양지 기자] 세계적인 현악 사중주단 ‘벨체아 콰르텟’이 인천을 찾는다.

아트센터인천은 9월 21일 오후 5시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벨체아 콰르텟(Belcea Quartet) 내한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2017년 첫 내한공연 이후 2년 만에 열리는 이번 무대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

(사진제공 ‧ 아트센터 인천)
벨체아 콰르텟.(사진제공 ‧ 아트센터인천)

베토벤 현악 사중주를 세 차례나 녹음해 ‘베토벤 스페셜리스트’로 불리는 벨체아 콰르텟은 영국 런던 왕립음악원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코리나 벨체아와 비올리스트 크시슈토프 호젤스키를 주축으로 구성됐다. 이후 바이올리니스트 악셀 샤세르와 첼리스트 앙투안 레데르렁이 합류해 음악영역을 확장했으며, 창단 20년이 넘은 지금 세계 최고의 사중주단으로 자리 잡았다.

2010년부터 빈 콘체르트 하우스 상주 음악가로 활동하고 있는 이들은 런던 위그모어홀, 뉴욕 카네기홀, 암스테르담 콘서트 헤보우 등 세계적인 무대에서 공연했으며, 베토벤ㆍ슈베르트ㆍ브람스ㆍ드뷔시ㆍ라벨 등의 곡을 녹음해 EMI 클래식 레이블로 발매했다. 베토벤 현악 사중주 ‘라주몹스키’ 2악장은 영화 ‘카핑 베토벤’에 삽입되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모차르트 현악 사중주 19번 다장조 ‘불협화음’과 바르톡 현악 사중주 6번, 베토벤 현악 사중주 14번 올림다장조를 연주해, 벨체아 콰르텟 특유의 모던한 실내악을 감상할 수 있다.

입장료는 R석 6만 원, S석 4만 원, A석 2만 원이며 인터파크와 엔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문의 ‧ 032-453-7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