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GTX-B노선 조기추진 당정간담회 개최
민주당, GTX-B노선 조기추진 당정간담회 개최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8.19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대표ㆍ수도권 시도당위원장ㆍ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 참석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 송도와 남양주 마석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가 임박하면서 정치권이 분주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이해찬 대표와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간담회를 열고 GTX-B노선 조기 추진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GTX-B 조기개통 당정간담회(사진 왼쪽부터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 이해찬 당대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민주당 GTX-B 조기 추진을 위한 당정간담회. 사진 왼쪽부터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 이해찬 대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가 오는 21일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점쳐지자, 민주당은 GTX-B노선 조기 추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ㆍ인천ㆍ경기 시ㆍ도당위원장 주관으로 간담회를 마련했다.

민주당에선 이해찬 대표, 조정식 정책위 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안규백 서울시당위원장,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 김경협 경기도당위원장이 참석했고, 정부에선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7월 3일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조기 완료를 논의한 바 있고, 이후 조사 결과가 긍정적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오늘 간담회를 통해 조기 추진 방안이 구체적으로 마련되길 바란다. 당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추진 현황과 계획을 보고한 뒤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보돼있는 예산으로 민간투자사업 적격성 조사 등 후속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은 “인천을 포함해 수도권 교통혁명을 이끌 GTX-B노선은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당정이 긴밀하게 협조하고 국토교통위 여당 간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안규백 서울시당위원장도 “서울은 물론 수도권 교통난 해소를 위한 국민과 한 약속을 실천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했고, 김경협 경기도당위원장은 “국책 사업 진행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국회) 기획재정위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