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향상 위한 토론회’ 개최
박찬대,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향상 위한 토론회’ 개최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7.1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 축구클럽 피해자 학부모’ 토론자 참석
“어린이 안전총괄 컨트롤타워와 예산 필요”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연수갑) 국회의원이 지난 15일 같은 당 표창원(용인정) 국회의원과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 그 이후,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향상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날 행사에는 어린이 교통안전 분야 전문가와 교육부‧국토부‧문체부‧경찰청 등 관계기관 담당자들이 참석해 제도개선방안에 대한 발제와 토론을 진행했다.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 그 이후,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향상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 박찬대 국회의원(사진제공 박찬대 의원실)

전문가 발제는 학원 등에서 운영하는 통학차량 뿐만 아니라 어린이 통학버스를 운영하는 기관을 포괄한 안전기준을 마련한은 안이 제시됐다. 또 직원교육 강화와 부모대상 교육도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어 문체부‧경찰청 등 관계기관은 어린이 통학차량 운영현황을 합동조사하고 있다고 밝히며, 제도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송도 축구클럽 차량 교통사고’ 피해아동인 태호의 학부모가 참석해 “사고를 겪고 나서야 축구클럽의 법적 지위가 불문명하다는 사실을 알았고, 제도 미비로 책임을 물을 근거가 부족해 더욱 분노했다”라며 “관련 제도개선으로 ‘태호’같은 피해아동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부처 간 구분을 넘어 어린이 안전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를 위한 제도와 예산이 필요하다”라며 “법 개정 뿐만 아니라 특별회계 설치 등 교통안전 확보를 위한 재원마련 방안도 국회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