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여객 '상반기 100만명' 돌파···개항 이후 처음
인천항 여객 '상반기 100만명' 돌파···개항 이후 처음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7.15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항 상반기 여객이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다.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는 올해 6월까지 국제선과 국내선을 합한 여객이 100만2000명으로, 개항 이후 처음으로 상반기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 정박해 있는 여객선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 정박해있는 여객선.(자료사진)

우선 국제여객(크루즈 포함)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21만2000명(65.4%) 증가한 5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인천항만공사는 ‘사드 배치 이후 중국 정부가 산동성을 중심으로 금지한 단체관광을 해제 한 것과 3만 톤급 이상 대형 국제카페리의 잇따른 운항 개시 등이 긍정적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내선 연안여객의 경우 6만1000명(15.1%)이 증가한 46만7000명을 기록했다. 기상 양호로 운항횟수 증가, 한반도 평화분위기 조성에 따른 섬 관광 증가, 다양한 해양관광 상품 개발, 지방자치단체의 여객운임 지원(인천시민 80%, 타 지역 50%)제도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상반기 100만명 돌파는 인천항 개항 이후 의미 있는 성과다. 대내외 양호한 여건과 맞물려 선사를 비롯해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등이 협력해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여객을 유치한 노력이 이뤄낸 소중한 성과다”라며 “양적 성장에 걸맞게 연안여객터미널 편의시설(대합실, 주차장) 확충 등, 서비스 질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