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 ‘지하화 추진’ 견인
이정미,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 ‘지하화 추진’ 견인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7.0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이 제시한 ‘지하 집하장’ 요구 존중
“주민 거부감 없는 친환경 집하장 건설”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지속되는 갈등으로 홍역을 앓아온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 문제가 ‘지하화 추진’이라는 새 국면을 맞았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정의당 이정미(대표, 비례) 국회의원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인천 연수구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 지하화를 위해 민관협의체 구성 등을 통한 빠른 추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달 29일 열린 송도 호반 베르디움 3차 아파트 입주자예정자협의회 임시총회에서 주민들은 송도8공구 기존 부지에 쓰레기 집하장 건립을 수용 의견을 밝히는 대신, 대안으로 ‘지하화’를 제안했다.

그 동안 갈등은 빚어온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 문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도시계획 단계에서 주거지역과 떨어진 곳에 쓰레기 집하장을 설계하지 못하면서 시작됐다. 송도8공구 주민들은 악취 문제 등을 제기하며, 거주지 인근 쓰레기 집하장을 물류단지로 예정된 송도9공구로 이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경제청은 송도9공구 남단 완충녹지를 활용한 추진방안을 제안했으나, 송도9공구 땅 소유주인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의 반대로 난항에 부딪혔다. 기존 추진하던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을 2곳으로 분할해 설치하자는 다른 대안도 나왔지만, 분할 설치 부지로 지목된 인근 거주자들이 반발하면서 민-민 갈등이 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내년 6월 입주를 앞둔 호반 3차 주민들이 임시총회를 열어 ‘쓰레기 집하장 지하화’를 조건으로 ‘송도8공구 기존 예정 부지에 쓰레기 집하장 건설’을 주민투표로 결의했다.

이 의원은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 부재로 이미 입주한 아파트 단지 불편이 가중되는 상황과 부지 이전으로 인한 민-민 갈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주민들이 머리를 맞대고 낸 대안(쓰레기 집하장 지하화)을 존중한다”라며 “인천경제청과 연수구는 주민들의 요구 사항을 빠른 시일 내에 수용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친환경적 설계와 건립으로 기피시설이 아닌 복합 공공시설로 탈바꿈해 새로운 행정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제안‧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민‧관 소통을 중재하는 역할을 자임할 것이며,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의원으로서 앞으로 건립 될 쓰레기 집하장에 악취와 미세먼지 등을 주민들이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환경감시 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호반 3차 입예자 임시총회에서 주민투표로 협의한 쓰레기 집하장 지하화 요구 조건은 ▲최신 설비를 적용한 지하 집하장 ▲지하 집하장 지상에 공원 조성 ▲기존 집하장 부지 중 연수구가 600평(약 1984㎡) 매입 후 주민센터 설치 ▲지도 상 송도8공구 쓰레기 집하장 표시 삭제 ▲사업시행 전 경제청-연수구청-입주민 3자 협의체 구성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