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 시청 앞 단식농성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백지화” 시청 앞 단식농성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5.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인천시는 실질적인 백지화 대책 마련하라”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민선7기 인천시정부(시장 박남춘) 출범이래 처음으로 시청 앞 천막농성이 시작됐다.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1일 오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전소 건립 계획 백지화를 촉구하며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는 단식투쟁도 시작했다.

동구 주민들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계획 백지화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동구 주민들이 21일 오전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계획 백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비대위의 요구는 발전소 건립 문제가 불거졌을 때부터 지금까지 한결같다.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고 몰래 진행한 발전소 건립 계획을 백지화한 뒤 주민들과 다시 상의해 추진해야한다는 것이다. 이는 비대위가 지난달에 진행한 주민투표에서도 확연하게 드러났다.

하지만 주민들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발전소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주)는 정부의 허가를 받은 만큼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공사 강행을 예고한 뒤 사업 예정지에서 철거작업을 하고 있다. 추후 동구(구청장 허인환)가 건축허가를 내주지 않으면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송도로 검토된 발전소 건립지를 동구 송림동으로 옮기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시는 ‘권한이 없다’는 말 이외에는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박남춘 시장이 20일 발표한 동구 발전소 관련 시민청원 답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특히, 이 답변에서 박 시장은 “늦었지만 다행히 민관협의체가 구성됐고 협의체에서 비대위가 완충녹지 조성을 요청한 만큼 적극 검토할 것이다”라고 말했는데, 이는 비대위의 의사와 다르다.

비대위는 “여러 가능성 중 하나로 완충녹지를 검토했을 뿐, 백지화 요구 의사에는 변화가 없다”며 “마치 비대위가 완충녹지를 요청했다고 공식적으로 말한 것은 은근슬쩍 물 타기 하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서 “발전소 건립 계획 백지화와 전면 재검토가 과거 유정복 시장이 추진한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는 길이자 ‘시민이 시장’이라는 박 시장의 시정 운영방향을 제대로 실천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인천시청 정문 앞 설치 된 천막. 김종호 공동대표는 단식투쟁도 함께 시작했다.
인천시청 정문 앞에 설치된 천막.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는 단식투쟁도 시작했다.

천막농성과 동시에 단식투쟁에 돌입한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는 “실질적인 백지화 대책과 발전소 건립 추진 과정 전부 공개, 신재생에너지 추진 계획 공론화위원회 상정 등의 답변을 시로부터 받을 때까지 천막에서 기다릴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