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영종·무의 등 버스 노선 조정한다
인천시, 영종·무의 등 버스 노선 조정한다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5.2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 111-2, 204, 222, 302, 303, 303-1, 304번 버스 조정
5월 말 부터 순차적 조정 시작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인천시가 중구(영종도), 서구, 계양구, 부평구를 경유하는 버스노선을 5월 말부터 조정한다. 특히, 영종·무의도 등의 노선이 연장·조정되며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증대될 전망이다.

조정되는 버스 노선과 조정 사유 (사진제공ㆍ인천시)
조정되는 버스 노선과 조정 사유 (사진제공ㆍ인천시)

시는 인천공항 1터미널까지 운행하고 있는 111번 버스를 무의도 입구, 왕산까지 연장 운행한다. 부평시장~청라역 구간의 노선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111-2번 노선이 단축하고, 303, 303-1번 버스는 인천공항, 304번 버스는 영종 신규수요지역에 재배치 할 계획이다.

잠진도까지 운행하고 있는 222번 노선은 무의대교·큰무리 선착장까지 연장하고 비수익 노선 개선을 위해 204번 노선의 용유동 구간을 단축하고, 영종동 행정복지센터까지 기점을 연장한다.

공항방향 시내좌석버스 302번 기점은 송내역(북부)에서 부평구 십정동 차고지까지 연장해 운전자 휴게시설 등 근무여건을 개선한다.

이번 인천 시내버스 노선 조정에 관한 세부 내용은 120미추홀 콜센터나 시 홈페이지(www.incheon.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내버스 노선조정은 무의도 관광지, 인천공항, 영종 신규입주아파트 민원 해소로 시민 교통편의 제고에 초점을 뒀다”며, “향후에도 민원과 통행패턴 분석으로 노선 개선과 보완으로 버스가 시민들의 발로 훌륭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