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연료전지발전소 청원 답변...동구·송도 동시 '반발'
인천시, 연료전지발전소 청원 답변...동구·송도 동시 '반발'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5.2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송도 주민들 모두 불만...시청 앞 단식농성 등 진행 예정

[인천투데이 김강현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동구와 송도에서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관한 시민청원에 답변했다. 그러나 이렇다 할 대안 없이 두루뭉술하게 넘기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함께 나온다.

박남춘 시장이 수소발전소 관련 시민청원에 답변하고 있다. (인천시 시민청원 답변 갈무리)
박남춘 시장이 수소발전소 관련 시민청원에 답변하고 있다. (인천시 시민청원 답변 갈무리)

박 시장은 21일 시민 3153명의 동의를 얻은 ‘인천에 위험시설(연료전지발전소) 그만 지으면 안될까요?’라는 청원에 대해 답변했다.

먼저 박 시장은 “정부 정책에 발 맞춰 석탄과 원전 등의 비중은 줄이고 수소 같은 에너지원 비중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2035년까지 인천 전력 수요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한다는 목표를 수립했다”고 말했다.

동구 발전소에 대해서는 “지난 시정부에서 주민수용성 확보 노력이 부족했다. 민선7기는 여기에 최선을 둘 것”이라며 “민관협의체에서 동구 발전소 건립반대 비대위는 지역상생방안에 대해 논의가 진행 될 경우 완충녹지 조성을 요청했다. 시는 동구와 협력해 적극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도 발전소에 대해서는 “현재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이다. 송도 발전소 사업과 관련해 시의 개입 여지가 거의 없지만 동구의 사업추진과정을 거울삼아 중앙정부의 허가 전 주민·연수구와 숙의하도록 적극 촉구한 바 있으며 제대로 이뤄지는지 살펴 볼 것”이라고 했다.

박 시장의 답변에 대해 동구와 송도 주민들 모두 만족스럽지 못하다는 반응이다. 특히 동구에서는 박 시장이 마치 “주민들이 마치 완충지역을 하면 백지화 안 하겠다고 말한 것처럼 발표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효진 동구 발전소 건립반대 비대위 집행위원장은 “우리는 아직까지 백지화를 철회하지 않았다. 완충지역 얘기가 나온 것은 여러 가능성 중 하나로 논의해봤을 뿐”이라고 선을 긋고 “마치 완충녹지를 조성 해 주면 발전소 문제가 끝나는 것처럼 발표한 것은 동구 주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동구 주민들은 2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막농성과 단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도 역시 박 시장의 답변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김성훈 올댓송도 대표는 “박 시장은 정부 사람이 아니라 인천시장이다. 근데 왜 자꾸 정부 정책을 들먹이며 인천시민들을 설득하려 하느냐”면서 “LNG기지도 그렇고 쓰레기매립지도 그렇고 모두 서울·경기도를 위한 것 아니냐. 인천시장이면 인천시장답게 행동하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