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제3연륙교 조기개통 민관협의체 구성하겠다”
박남춘, “제3연륙교 조기개통 민관협의체 구성하겠다”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4.1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이 최우선…조기개통 자체가 목표 돼서는 안 돼"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제3연륙교 조기개통 문제를 풀겠다고 10일 밝혔다.

박 시장은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가 9일 기자회견을 열어 ‘박남춘 시장이 2023년 조기개통 공약을 파기했다’며 시장 퇴진운동을 펼치고 조광휘(민주, 중구2) 시의원을 주민소환하겠다고 하자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박남춘 시장은 지난 5일 제3연륙교 관련 온라인 시민청원에 대한 답변으로 제3연륙교 건설비를 분양가로 부담한 영종국제도시와 청라국제도시 입주민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또 조기개통에 대해선 ‘안전을 위협 받으며 조기개통을 무리하게 추진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영종 주민들이 발끈했고, 박 시장이 진화에 나선 셈이다.

박 시장은 10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페이스북)를 통해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조기개통 문제를 풀겠다'며, 영종총연의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박 시장은 우선 지방선거 당시 맺은 협약에 대해 “2023년까지 조기개통, 영종 청라 입주민의 통행료 면제, 민관협의체 구성이 원활하게 이행 되게 노력할 것을 협약한 것”이라며 “선대위 정책팀장에게 확인했습니다만, 다른 후보들과 다르게 조기개통을 확약할 수 없어 정책본부의 의견에 따라 당시 협약서에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즉, 이는 ‘노력할 것’을 협약한 것이지 ‘확약한 것’은 아니라는 해명이다. 박 시장은 그렇다고 “결코 협약서라서 안 지켜도 된다는 말이 아니다”라며 “그때나 지금이나 한결같은 생각”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공사가 시작되기 전 용역과 실시설계 등에선 속도를 낼 수가 없고, 이후 공정에서 시기를 단축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이 검토되고 있고 반드시 실천될 것”이라며 “하지만 조기개통 자체가 목표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 시장은 세월호 참사의 교훈은 ‘안전 최우선’이라고 강조한 뒤, “그동안 사업이 미뤄져 고통 받은 시민들께 보답하고자 하루라도 개통을 서두르겠다. 하지만 안전을 위협 받으면서 ‘빨리빨리’를 최우선 목표로 삼을 순 없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정무부시장이 나서 주민대표 분들과 협의체를 만들고 이후 제3연륙교 추진과정을 시민들이 투명하게 살피게 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정치인에게 ‘퇴진하라’는 소리는 가장 큰 위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당장의 이해에 급급해 사업을 결정하면 정치인만 좋은 일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하지만 당장의 이해에 급급해 사업을 결정하고, 특히 선거를 앞두고 장밋빛 사업계획이나 MOU가 남발되는 건 모두 정치인만 좋은 일이다”며 “그런 일이 벌어지면 정치인은 잘될지 몰라도 그로 인해 우리 인천시, 인천시민의 삶은 어려진다”고 부연했다.

박 시장은 취임 1주년에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제3연륙교뿐만 아니라 각종 현안과 주요사업 기본계획 등은 취임 1년 되는 올 7월까지 잘 매듭지을 계획”이라며 “이후 ‘인천,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프로젝트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끝으로 “제3연륙교는 지연되고 난관에 봉착된 사업이 아니다”며 “시와 시민이 머리 맞대 속도를 내서 더 안전하고 튼튼한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드는 일에 (시민들이) 함께해 주셨으면 한다”며 “민관협의체에서 뵙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