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인천시당,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주민동의 거쳐야”
정의당 인천시당,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주민동의 거쳐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3.1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밀한 추진은 ‘은폐의혹’으로 인식”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이 동구·송도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문제로 연일 시끄러운 가운데 정의당 인천시당이 주민동의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

정의당은 14일 “수소연료전지 유해성 문제는 검증된 바 없다는 전문가 의견과 그 동안 진행한 부실한 발전소 환경평가를 고려하면 주민 반발이 타당해 보인다”며, “인천시와 동구청은 우선 추진 중단을 선언하고 주민 협의와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민관합동의 검증을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건립 예정 중인 발전소 주변 주민들은 수소연료전지의 효용성을 떠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내용공개가 이루어지지 않은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며, “수소연료전지 유해성 검증 문제와 함께 어떤식(소음, 악취 등)으로든 주거환경에 나쁜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이유로 반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수소연료전지의 경우 수소를 낼 때 질소화합물, 황화합물 등의 불순물이 발생해 소음이나 악취가 발생한다”며 “폭발할 가능성도 있어 발전소 설계나 시공과정에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내 운영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30곳인데 제대로 된 환경 검증을 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며 환경영향평가의 절차적 문제도 제기했다.

정의당은 “유해성 측면을 떠나 주거권 측면에서 알 권리를 보장 하지 않은 채 은밀하게 추진하는 것은 ‘은폐시키려 한 것’이라고 인식될 수 있다”며 "수소연료발전의 환경영향평가 대상 기준을 현행‘100MW 이상’에서 ‘30MW 이상’으로 조정하는 법률 개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