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심한 교육행정
[사설] 한심한 교육행정
  • 부평신문
  • 승인 2007.07.16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사안일의 교육행정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해도 너무한다. 인천시교육청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급식업체들의 정보를 애써 일선학교에 알리지 않은 것이 드러났다. 일부학교에서는 이 같은 사실을 까맣게 모른 채 이들 급식업체의 제품을 학생들에게 공급했다. 아찔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지난해 최대 규모의 급식 식중독 사건으로 교육당국에 대한 국민들의 비난이 빗발치자, 교육당국은 제도 보완 등을 통해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그러나 이번에 드러났듯이 교육당국의 약속은 그 때 뿐이었다. 더욱 한심한 것은 급식업체에 대한 일제 점검이 하절기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식약청, 교육청, 지방자치단체 합동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교육청이 급식업체에 대한 일제 단속에 참여해 놓고, 정작 인천시교육청은 단속에 적발된 업체들에 대한 정보를 일선 학교에 알리지 않은 것이다. 말로만 학생의 안전을 외치는 무사안일의 한심한 탁상 전시행정이 아닐 수 없다. 국민 앞에 고개 숙여 반성할 일이다. 자신들이 먹는 음식이라면 이렇게 대충 대충 업무를 처리했겠는가? 

한참 성장기에 있는 학생들이 먹는 음식은 그 중요성을 재삼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더구나 학생 집단급식은 조금만 잘 못 돼도 그 피해 범위가 커 심각한 문제를 발생시킨다. 이런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아는 교육공무원들이 마치 남의 일처럼 여기다니 이해하기 어렵다. 급식업체와 교육공무원들의 유착 의혹마저 낳게 한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번 일처리에 대한 면밀한 점검과 감사를 통해 관련 공무원에 대해 엄히 질책해야 한다. 일선 학교로의 통보가 의무가 아닐 뿐만 아니라, 아무 일 없었으니 어물쩍 넘어가자고 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학생들의 건강을 담보로 한 핑계일 뿐이다. 인천시교육청이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