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박윤배 부평구청장 사과부터 하라
[사설] 박윤배 부평구청장 사과부터 하라
  • 부평신문
  • 승인 2007.07.0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윤배 부평구청장이 민선4기 취임 1주년을 맞이했다. 박 구청장은 부평신문과의 취임 1주년 기념 구정평가 인터뷰에서 지난 임기 동안 첨단산업도시 조성 기반을 마련했고, 부평이 문화, 예술 도시로 자리매김 하는데 힘을 기울였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부평을 생태환경도시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기반 조성에 매진하겠다고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인터뷰 내용으로만 보면 박 구청장이 매우 정상적으로 구정을 운영해 온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시민단체들의 평가는 정 반대다. 무엇보다도 박 구청장과 관련된 각종 부패행위에 대해서는 매우 부정적이다. 특히, 박 구청장이 2002년 지방선거 당선 직후 부평구 생활폐기물 처리업체로부터 청소업체 운영과 관련된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았다는 인천지방검찰청의 발표는 시민단체들을 분노시키기에 충분했다. 물론 박 구청장 측은 전혀 근거 없는 얘기라며 혐의 사실을 강력 부인하고 있다. 명예훼손에 대한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태세다.

그러나 부평지역 시민단체들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분위기다. 그동안 숱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드러나지 않던 박 구청장의 비리의혹이 드디어 사실로 드러났다며, 박 구청장 스스로 물러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박 구청장이 물러나지 않을 경우 주민소환제를 통해 구청장직에서 물러나게 하겠다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부평구의회 일부 의원들도 시민단체를 거들고 나섰다. 일부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박 구청장이 부평구민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자진사퇴를 권고했다.

박 구청장이 구정운영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하기에는 발등의 불이 너무 커 보인다. 시민단체들이 검토하고 있는 주민소환 추진의 향방에 따라서는 임기를 마치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박 구청장이 시민단체들이 추진하는 주민소환에서 벗어나더라도 구정을 이끌어가는 데 장애는 여전히 남는다. 청소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꼬리표는 박 구청장의 정치적 행보와 구정을 이끌어가는 데 상당한 제약으로 남기 때문이다.

사실 지난 1년 동안 박 구청장은 구정에 전념할 수 없는 조건이었다. 불법 당원 모집으로 보좌관이 구속되고, 범인 도피은닉으로 부인이 구속되는가 하면 본인도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형이 선고된 것 등으로 인해 구정운영에 많은 지장을 초래했다. 지금의 조건에서는 앞으로의 구정운영에도 상당한 장애가 예상된다.

그러나 박 구청장이 부평구민 앞에 해명하고, 진지하게 머리 숙여 사과했다는 얘기는 들어보지 못했다. 오직하면 시민단체들이 구청 앞에 미꾸라지를 풀어놓고 시위를 벌였겠는가? 검찰이 발표한 금품수수 사건은 박 구청장에게 더 이상 구정을 운영할 명분을 잃게 하고 있다. 아무리 환상적인 계획을 내놓더라도 부평구민들은 믿지 않을 것이다. 아예 외면할 것이다.

지금 박윤배 구청장에게 필요한 것은 부평구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다. 그리고 겸허하게 자신의 거취를 부평구민의 여론에 맡길 때이다. 행정의 실수는 이해할 수 있어도, 부패는 용서하기 어렵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