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부평구청역 역세권 개발 ‘글쎄?’
시, 부평구청역 역세권 개발 ‘글쎄?’
  • 한만송 기자
  • 승인 2008.01.16 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세권 개발 타당하나 지역 여건 미흡

부평구가 추진하고 있는 부평구청역 역세권 개발에 대해 인천시가 반대 입장을 계속적으로 밝혀 온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시와 부평구에 따르면, 부평구는 부평구청역 일원 28만 6000㎡(8만 6500여평)를 상업·업무·주거기능이 복합된 입체도시로 조성하려 하고 있다. 하지만 시는 인천시 도시기본계획(안)에 해당 지역이 공업용지로 포함돼 있기 때문에 반대 입장을 계속적으로 밝히고 있다.

부평구는 2010년 서울지하철7호선(부평구청역~온수역) 개통에 대비해 인천지하철 1호선과  환승역인 부평구청역 주변을 상업·업무·주거기능이 복합된 입체도시로 조성하려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구는 2004년 4월 ‘2020 인천시 도시기본계획’에 이 지역을 상업용지로 반영해 줄 것을 시에 요청했으며, 2006년 3월 재차 요구했다. 이어 지난해 8월에도 ‘인천시 기본계획 재정비 대상 사업 현황 제출’ 때에도 이 지역을 공업용지에서 상업용지로 전환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시는 2006년 6월 공업용지로 존치가 필요하다는 회의적 입장을 밝혔으며, ‘2020 도시기본계획’에도 공업용지로 존치시켰다.

한편, 구가 추진하고 있는 부평구청역 역세권 개발은 지역 여건으로 인해 회의적으로 보인다. 해당 지역은 부평대로를 기준으로 동쪽엔 부평구청과 인천여성문화회관이 위치하고 있으며, 반대편은 세림병원과 GM대우가 위치해 준공업지역을 상업지역으로 변경할 수 있는 면적이 협소해 보인다.

특히, 구청 맞은편 지역은 도심재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실정이라, 상업용지로 변경될 수 있는 지역은 세림병원 인근 지역을 제외하고는 없는 실정이다. 또한, 해당 지역을 상업 용지로 전환하는 것은 자칫 특혜시비를 야기할 수 있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