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기지 활용계획 주민설문조사 2월 실시
미군기지 활용계획 주민설문조사 2월 실시
  • 이승희 기자
  • 승인 2008.01.16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말 민관협의회서 설문내용 최종 검토

부평구 최대 현안인 부평미군기지 일원 활용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설문조사가 2월에 실시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1월 말 ‘부평미군부대 일원 활용계획 수립 관련 민관협의회(이하 민관협의회)’ 2차 회의를 열어 설문 문항 등을 최종 검토할 계획이다. 공무원과 시민단체 관계자, 주민대표 등 19명으로 구성된 민관협의회는 지난해 12월 5일 1차 회의를 통해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위탁해 면접조사(가구 방문에 의한 일대일 면접조사) 방식으로 주민의견을 수렴키로 결정했다.

이후 부평구는 지난해 12월 27일 실무자 회의를 통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마련한 설문 내용 초안을 검토하고 의견을 조정했다.

한국갤럽이 제시한 설문 초안의 핵심 내용은 반환 부지 개발 계획으로 전면(도로 등 10%의 면적을 제외한 나머지 부지 55만㎡) 공원화 할 것인지, 시민공원 외에 일부를 공공복지시설 부지로 활용할 것인지를 묻는 것이다. 또한 반환부지 일부를 공공복지시설 부지로 활용할 경우, 그 적절한 규모를 묻는다. 아울러 공원의 형태, 희망하는 공공복지시설을 묻는다. 모집단과 표본 크기는 부평구 거주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광호 인천시민회의 사무처장은 “한국갤럽이 제시한 설문 내용 초안에 문제점은 없어 보였다”고 전했다.

부평구 관계자는 “면접조사를 실시해 분석하는 데 한 달은 족히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