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의 거장 시벨리우스 작품을 만나다
북구의 거장 시벨리우스 작품을 만나다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8.01.3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향 올해 첫 연주회 ‘시벨리우스’
2월 9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올해 첫 정기연주회를 2월 9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펼친다.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하는 이번 연주회는 핀란드의 ‘국민 작곡가’ 시벨리우스의 작품만으로 구성했다.

첫 곡은 시벨리우스의 애국심을 담은 교향시 ‘핀란디아’다. 이곡은 시벨리우스가 핀란드의 작곡가에서 세계적 작곡가로 알려지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헬싱키에서 일어난 시위에 음악으로 공헌하기 위해 작곡했다고 알려져 있다. 핀란드에 정치적 긴장감이 점차 고조되고 러시아의 압박이 갈수록 심해질 때 시벨리우스는 ‘핀란드여 일어나라’라는 매우 간단하면서도 모든 이들이 노래할 수 있는 선율을 바탕으로 ‘핀란디아’를 작곡했고, 이 곳은 핀란드 국민들에게 천둥과 같은 울림을 줬다고 전해진다.

▲ 지휘자 최승한.
▲ 바이올리니스트 이혜정.
다음 곡은 시벨리우스의 유일한 바이올린 협주곡이다. 바이올리니스트였던 시벨리우스가 자신의 실험정신과 상상력을 거침없이 표출한, 바이올린의 기교를 다양하게 망라한 작품이다.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교수인 이혜정 바이올리니스트의 협연으로 들을 수 있다.

후반부에선 시벨리우스 교향곡 중 가장 친숙한 멜로디로 알려져 있는 ‘교향곡 제2번’을 연주한다. 시벨리우스의 교향곡 중에서 가장 자주 연주되는 곡 중 하나다. 유럽 북부지역 자연에 대한 사랑을 잘 나타낸 작품으로 핀란드 특유의 정취를 풍긴다.

지휘는 인천시향 부지휘자 출신인 최승한이 맡았다. 최승한은 현재 연세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명예교수와 중국 동북사범대학 초빙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 연주회는 8세 이상 관람 가능하고, 관람료는 R석 1만원 S석 7000원이다. 엔티켓(1588-2341)에서 예매할 수 있다.(문의ㆍ032-438-7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