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성희롱 교장 복귀, 학교는 어찌하라고
[사설] 성희롱 교장 복귀, 학교는 어찌하라고
  • 인천투데이
  • 승인 2017.11.2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에 담지 말아야할 성희롱 발언을 여성 교사들에게 수차례 하고, 교사나 학생, 납품업자를 상대로 막말과 ‘갑’질을 한 초등학교 교장이 ‘해임’처분됐다가 교육부 소청심사에서 ‘정직 3개월’로 감경돼 학교로 복귀했다.

법제도와 행정절차상 교육부 소청심사 결과를 따라야하지만, 인천시교육청이 교장을 원래 학교로 돌려보낸 것에 교직원들과 학부모들의 원성이 하늘을 찌른다. 교직원들과 학부모들은 교육청의 대응에 따라 졸업장 거부, 수업 거부, 등교 거부와 같은 집단행동을 할 계획이란다.

앞서 이 학교 교사와 직원들은 교장의 못된 행위를 참다못해 집단으로 ‘교장을 처벌하고 교체해 달라’는 민원을 넣었고, 학부모와 학생 수백명도 교장 교체를 요구하며 교육청이 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졸업장과 졸업식도 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비민주적이고 비인격적인 교장한테서 졸업장을 받을 수 없다는 의지표현이었다.

교육청이 이런 상황을 모를 리 없는데, 달리 방안이 없었던 걸까. ‘교장을 원래 학교로 돌아가게 하는 것에 고민이 있었지만, 다른 학교에 교장 자리가 있는 것도 아니고 다른 대안이 없었다’는 교육청의 해명은, 학교 구성원뿐 아니라 시민들을 허탈하게 하고 분노하게 할 뿐이다.

진정인과 피진정인이 한 공간에서 얼굴을 맞대야하고, 진정인들이 피진정인의 지시를 받아야하는 상황이 얼마나 불편하고 사기를 떨어뜨리는 일인지, 학생들이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좀 더 사려 깊이 고민했다면 정말 다른 대안을 찾지 못했을까. 특히 교사들의 근무평정을 하는 시기이고, 교장이 근무평정에 주도권을 쥐고 있다는 것을 교육청은 잘 알고 있을 텐데 말이다.

인천시교육청의 이번 대응은 학생생활기록부에 학교폭력 기재를 거부했다가 대법원에서 벌금형 확정 판결을 받은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떠오르게 한다. 그는 ‘학교폭력 학생부 기재는 아이들에게 주홍글씨를 씌우는 것’이라며 ‘벌금형은 아이들을 지키려다 국가에서 받은 훈장’이라고 했다. 아울러 그는 ‘교원평가는 교원을 통제하고 불이익을 주는 것으로, 당근과 채찍으로 교원을 걸러내겠다는 것’이라며 교원평가를 거부했다. 그리고 교원에게 가장 필요한 건 신뢰와 지원이라고 강조했다. 교육부 지침 거부와 관련해선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학생들과 교원들을 위하는 마음과 행동은 높이 살만하다.

진보 성향 교육감 취임 후 인천시교육청이 내건 슬로건은 ‘모두가 행복한 인천교육’이다. 이 슬로건은 교육청의 모든 교육행정을 아울러야한다. 부교육감이 교육감 권한대행을 한다고 해서 이 슬로건은 바뀌지 않는다. 교육청이 말하는 ‘모두가 행복한 인천교육’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볼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