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동인천 르네상스 프로젝트’ 재검토해야
[사설] ‘동인천 르네상스 프로젝트’ 재검토해야
  • 인천투데이
  • 승인 2017.02.13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의 ‘동인천 르네상스 프로젝트’ 발표에 부동산업계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됐다. 민간자본 약 2조원을 끌어들여 10년 이상 정체됐던 동인천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에 80층 규모(높이 330m)의 복합시설과 기업형 임대주택 5816세대를 2022년까지 짓겠단다.

이곳은 지난 2007년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인천의 역세권마다 무리하게 지정했던 재정비촉진지구 중 하나다. 다른 지역들은 주민들의 반대로 해제됐으나, 찬반투표로 유일하게 남아 있는 재정비촉진지구다. 10년간 개발계획을 여러 차례 변경하며 개발을 추진했지만, 시의 재정여건상 공영개발을 하지 못했던 곳이다. 그러는 사이 이곳 주민들은 심한 고통을 겪었다.

이런 곳에 민간자본을 끌어들여 ‘동인천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니, 관심이 가지 않을 리 있겠는가. 하지만, 시가 다시 장밋빛 청사진으로 허파에 바람만 넣는 건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민간사업자만 배불리는 건 아니냐는 눈초리를 의식해서인지, 건립주택 중 일부를 원주민에게 특별 분양하기 위해 ‘공익사업’으로 지정하겠다는데, 시 재정을 한 푼도 들이지 않으면서 공익성을 확보한다는 게 가능한 일인지 의문이다.

특히 이번에 뉴스테이 공급 촉진지구 지정을 제안했다는 민간업체는 이미 십정동 뉴스테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부동산개발업체로, 십정동에서 토지보상을 헐값으로 해 원주민들의 반발을 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상가격 때문에 사업성이 없다고 시 스스로 분석한 동인천역세권 재정비에 민간자본을 끌어들인다고 사업성이 생길 수 있나. 도시빈민만 양산하는 부동산개발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이게 마치 새로운 개발인 것처럼, 동인천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 것처럼 포장하는 게 안타깝다. 이런 게 유 시장이 주창하는 ‘인천 가치 재창조’인가?

헐값 보상 논란을 낳은 십정동 뉴스테이 사업이 외지인 토지소유주들의 찬성으로 계속 추진된다고 하나, 송림초교 주변 등 인천의 11곳에나 벌려놓은 뉴스테이 사업은 향후 인천지역 도시정비사업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게다가 송도국제도시의 고층 건물들로 인천의 공실률이 높은 상황에서 동인천역세권에 80층 복합건물이 가당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검단스마트시티 사업 무산의 주요 원인은 시의 무리한 투자협상 추진이었다. 그로인해 주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고, 인천도시공사 등의 금융이자 손실이 1000억원에 달했다. 벌써 잊지는 않았을 것이다. ‘동인천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전면 재검토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