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은 ‘대형마트 공화국’
경기·인천은 ‘대형마트 공화국’
  • 김갑봉 기자
  • 승인 2007.02.2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상권 ‘직격탄’ … 중소업체 ‘횡포에 한숨’


대형마트들의 수도권 집중과 매출 상위 4개사의 과점현상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규모점포 관련 법안 등 중소유통 활성화 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 2월 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대형마트 현황과 중소유통 활성화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대형마트 4개중 1개는 경기지역에 입점해 있고, 매출액의 75%이상(17조7천억)은 이른바 상위 4개사인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홈에버 등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06년 말 현재 전국 대형마트 331개중 48.3%인 160개가 수도권에 몰려있으며, 이 점포들의 매출은 전국 매출액 23조1440억원의 57.3%인 13조2660억원에 이르고 있다. 또 상위 4개사의 전국 점포수는 245개로 전체의 71.6%에 달하며, 이들 4개사의 매출액은 17조7천억원으로 전체의 75.3%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대형마트의 확산은 재래시장을 비롯한 지역경제에 직격탄을 날리고 있는 실정이다. 중소유통업체수는 2004년 현재 86만8917개로 4년 사이 무려 3만9천개가 줄었으며 종사자수 역시 5만8천여명 감소했다. 이러한 결과를 반증이라도 하듯 재래시장의 매출은 2조7천억원이나 줄어들었다. 

또 중소유통업의 영업환경은 86.2%가 악화되고 93.6%는 매출이 감소했고 납품 중소제조업체의 70.4%는 대형마트로부터 납품단가 후려치기·비용전가 등 불공정거래행위를 경험했으며, 이중 84.2%는 거래중단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19.5%에 달하는 평균수수료율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대형마트 확산영향으로 각 지방자치단체와 대형마트와의 민원 또는 분쟁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광명시·구미시·울산시 등은 재래시장 상인이 비상대책위를 구성, 대형마트 입점에 대해 반대운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대전시·청주시·부천시 등은 도시계획조례를 통해서 건축제한을 하고 있고, 대구시 남구청·충청북도는 업무지침을 통해 15만명 당 1개로 대형마트의 입점을 제한하고 있다.

보고서는 WTO 가입국인 영국·프랑스·독일·일본 등도 대형마트 입점제한과 영업시간 규제 등을 실시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대형마트와 중소유통업, 재래시장이 상생 공존하기위해 인구·매장면적·점포간 거리·절차 제한 등 대형마트의 합리적 입점기준을 마련, 대형마트의 슈퍼슈퍼마켓(SSM)진출 제한, 국회 계류중인 대형마트 사업조정 관련 법안 조속 통과 등을 제안했다.

부평구 역시 현재 대형마트 4개가 입점해 있고 올 연말 1개가 더 문을 열 예정인 가운데,  지역의 상인과 중소업체들이 실제로 매출감소와 납품단가 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부평문화의거리 김문곤 상인회장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국회의원부터 구청장, 지방의원 모두가 지역을 책임지는 정치활동을 보여야 한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는 다른데 있는 게 아니라, 지역의 소상공인과 중소제조업이 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