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평미군기지 조성 공원 일부를 도시농업공원으로 만들자
[사설] 부평미군기지 조성 공원 일부를 도시농업공원으로 만들자
  • 인천투데이
  • 승인 2016.10.3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2009년 2월에 부평미군기지 반환공여구역과 그 주변지역 토지 총60만 6615㎡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을 결정ㆍ고시했다. 전체 면적의 71%를 공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공원의 성격을 일단 ‘문화공원’으로 정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조성할지 고민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원 일부를 도시농업공원으로 조성하자는 취지의 토론회가 최근 부평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 내용은 부평구와 인천시가 적극 검토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본다.

공원의 일부를 도시농업공원으로 조성하자는 주장의 근거는 우선, ‘도시공원 및 녹지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도시공원 안에 도시농업공원 조성과 도시농업시설 설치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서울시와 경기도는 도시농업을 결합한 복합테마공원을 조성하고 있다. 서울시 강동구는 이미 2013년 10월에 도시농업공원을 개장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농사와 민속놀이 체험을, 어른들에게는 추억과 휴식을 제공하고 있다. 경기도 부천시는 정수장으로 사용하던 부지를 도시농업공원으로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는 도시농업을 갖춘 복합테마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시농업은 공동체 복원과 심리 안정에 매우 좋다고 알려져 있고, 초고령화 사회에서 복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인천시와 자치구 8개도 도시농업 육성과 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한 상대타. 부평구는 전국 최초로 도시농업공원을 조성해 운영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도시농업을 육성하기 위해선 관련 사업을 활성화하고, 도시농업을 할 수 있는 땅을 확보해야한다. 부평구는 인구 밀집도가 매우 높고 유휴지가 거의 없다. 도심 한복판에 있는 미군기지 공여구역을 반환한 후 어떻게 개발하는가는 부평의 미래가 걸린 문제이기도 하다. 미군기지 터에 조성할 공원의 일부를 도시농업공원으로 조성하는 것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지향하는 부평구의 정책방향과도 일치한다.

또한 부평평야의 두레농악을 기원으로 하는 풍물대축제와도 어울리고, 부평구가 추진하고 있는 굴포천 상류구간 복원과 연계할 수도 있다. 도시농업공원 내 텃밭을 공동체텃밭으로 운영해 공익성과 사회공헌을 확보하고, 책임 있는 관리로 깨끗하게 유지할 수도 있다.

<인천투데이>은 3년 전에 부평미군기지 공여구역 반환 후 조성할 공원의 일부를 도시농업공원으로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한 논의가 좀 더 활발하게 ‘인천시 캠프마켓 반환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시민참여위원회’ 등에서 이뤄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