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난국에 빠진 인천교통공사, 대대적인 체질 개선 필요
[사설] 난국에 빠진 인천교통공사, 대대적인 체질 개선 필요
  • 인천투데이
  • 승인 2016.06.2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도시철도2호선 개통을 앞두고 인천교통공사에 연달아 악재가 터져, 한마디로 총체적 난국이다.

무인시스템으로 운영되는 2호선이 개통 두 달을 앞두고 시험운영 중 열차 추돌사고가 났지만 명확한 사고원인을 찾지 못한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조카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도의적 책임으로 교통공사 사장이 임기 1년 6개월 정도를 앞두고 지난 22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어서 중부고용노동청이 지난 23일부터 근로감독관 20여명을 투입해 1호선과 2호선에 대한 종합점검을 하고 있다. 첫날 오후에는 고용노동부 특별사법경찰이 2호선 운연차량기지를 방문해 ‘고압전류 집전판이 노출돼 감전사고 발생 위험이 있다’며 작업 중지를 명령했다. 만일 중부고용노동청 종합점검에서 문제점이 드러나면 7월 30일로 예정돼있는 2호선 개통이 미뤄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여기다 1호선 승강장 안전문 유지관리 용역업체 선정과정에서 교통공사가 특정 업체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승강장 안전문 유지관리 경험이 부족한 업체에 높은 점수를 줘 낙찰 받게 했다는 의혹이다. 교통공사는 이 업체와 꾸준히 청소용역 관련 수의계약을 맺어왔고, 청소 용역업체가 승강장 안전문 유지관리까지 맡은 것이다. 특히 이 업체가 승강장 안전문 유지관리 용역계약 입찰 때, 서울 ‘구의역 사고’로 세상을 시끄럽게 한, ‘메피아’로 지목된 은성PSD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공사가 이 처럼 난국에 빠진 건, ‘시 고위직 공무원에 비전문 인력이 낙하산으로 내려온 것이 반복돼 축적된 결과’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교통공사에 ‘관피아’가 똬리를 틀다보니 각종 특혜 의혹을 낳고, 비전문 인력으로 인해 안전 불감증이 커졌다는 것이다.

시장이 바뀔 때마다 교통공사 사장ㆍ감사ㆍ본부장직 등에 시장 측근이 임용됐고, 인사철만 되면 시 고위직 공무원, 즉 관피아 낙하산이 떨어졌다. 현재 교통공사에 유 시장의 측근ㆍ보은 인사나 관피아 낙하산 인사로 온 고위직만 최소 4명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시민의 발인 인천도시철도를 운영하는 교통공사는 시민들의 안전을 무엇보다 우선해야한다. 특히 개통을 앞둔 2호선의 안전 대책에 만전을 기해야한다. 이런 상황에서 드러난 각종 특혜 의혹과 안전 불감증은 시민을 불안하게 한다. 이번 기회에 대대적으로 체질을 개선해야한다. 그러기 위해선 제기된 의혹을 밝히고 문제점이 무엇인지 정확히 진단해야한다. 교통공사에 대한 시의 종합적인 감사와 시의회의 특별조사가 필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