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료원 응급 평가 ‘으뜸’
인천의료원 응급 평가 ‘으뜸’
  • 한만송 기자
  • 승인 2015.03.2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지원예산 삭감 등, 열악한 환경에서 얻은 성과

인천 공공의료를 책임지는 인천의료원(원장 조승현)이 전국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25일 발표한 내용을 보면, 인천의료원은 전국 응급의료기관 273개를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았다. 이 평가는 보건복지부가 국립중앙의료원에 위탁해 실시됐다.

평가는 ▶응급실 전담의사 인력 적절성 ▶급속 혈액 가온주입기 장비 운영 ▶응급실 전담 응급의학 전문의 인력 적절성 ▶응급실 환자 만족도 등, 총9개 항목으로 이뤄졌다.

인천의료원의 이번 성과는 열악한 환경에서 얻은 것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인천시의 지원이 미흡한 데다, 시가 원장 사퇴를 종용한 상황이다.

임기가 내년 10월까지인 조승연 원장이 취임한 이후 인천의료원은 노사분쟁이 거의 없었을 뿐 아니라, 의료서비스 질을 향상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유정복 시장 취임 이후 시는 인천의료원 원장의 사퇴를 종용했고, 지난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에서 인천의료원 지원액 10%를 삭감한 데 이어, 올해 사업 요구액(약 50억원)의 70%를 삭감했다. 인천의료원이 간호사 기숙사 건립과 병원 시설‧의료장비 현대화 사업에 국비 40억원을 확보했지만, 이에 따른 시 부담액을 예산에 반영하지 않아 확보한 국비를 반납했다.

이번 성과와 관련해 조승연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욱 질 높고 환자에게 안전한 응급실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올렸다.

한편, 인천은 다른 지역보다 인구 대비 병상수가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300병상 이상 종합·상급 병원이 부족하다. 지역 내 보건의료 인프라 차이로 인한 의료서비스의 형평성 문제도 대두되고 있다.

인천의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월 말 기준 296만 1987명을 기록했다. 65세 이상 노인의 비율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012년 통계청이 발표한 연령 표준화 사망 원인을 보면, 인천은 인구 10만명 당 401.3명이 사망, 서울시보다 10만명 당 61.6명이 더 사망했다. 공공의료를 강화하기 위한 시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