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장 전 보좌관 구속 … 공무원 7명 입건
구청장 전 보좌관 구속 … 공무원 7명 입건
  • 한만송기자
  • 승인 2006.09.04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당원모집·선거법 위반 혐의

구청장 부인, 도피 지시 혐의로 구속 불가피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비대납을 조건으로 당원을 모집한 장애인단체 간부로부터 입당원서를 건네받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명수배된 부평구청장의 전 보좌관 임아무개(38)씨가 28일 구속된 가운데, 임씨를 은닉한 혐의로 부동산업자 2명, 건설업자 1명도 구속됐다.

또한 임씨의 도피를 지시한 혐의로 구청장의 부인 손아무개(52)씨도 29일 구속영장이 청구돼 구속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따라 부평지역 불법 당원모집 사건에 박윤배 구청장의 개입 여부와 검찰의 수사 향방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지난해 8월 부평의 한 장애인단체에 당비대납을 조건으로 노인과 장애인 491명으로부터 입당원서를 받게 하고, 이를 건네받는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4월 6일 경찰이 자신이 근무하고 있는 구청장 부속실에 대해 압수수색에 이어 소환을 요구하자, 임씨는 검거를 피해 목포·강원도·경기도 일대를 돌며 도피생활을 해오다 25일 의정부에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또한 임씨의 도피를 도운 한나라당 부평을 중앙위원 신아무개(삼산동 거주)씨와 오아무개씨, 건설업자 안아무개씨가 임씨에게 거처 및 자금을 제공한(범인은닉) 혐의로 구속돼, 이들이 왜 조직적으로 임씨의 도피를 도왔는지가 수사의 초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임씨 구속으로 인해 불법 당원모집이 대가성에 의한 것인지와, 당시 구청장이었던 박윤배 구청장이 이를 알고 있었는지, 종용했는지에 대해 수사의 초점이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경찰과 지역 정가에 떠돌고 있는 ‘임씨의 집과 구청장 부속실 컴퓨터 압수 자료에서 드러난 불분명한 돈의 출처와 사용용도’에 대한 수사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부평구청 국장에서부터 기능직 여직원까지 공무원 7명이 당원을 모집해 입당원서를 임씨에게 전달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라 임씨의 구속수사는 부평구 공직사회를 크게 술렁이게 하고 있다. 이들 공무원은 가족, 친지, 동사무소 재직시의 동네 연고자 등 수십명씩을 당원으로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