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장 전 보좌관 구속 수감 이후
구청장 전 보좌관 구속 수감 이후
  • 한만송기자
  • 승인 2006.09.04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초점과 지역사회 반응


▶ ‘불법 당원모집 대가성·구청장 연루 여부’ 수사의 초점

‘장애인단체 간부들이 자신들의 돈을 지출해가며 당원을 모집해 박 청장의 보좌관 임씨에게 입당원서를 전달한 배경과 그에 따른 대가는 무엇이었는지, 또한 박 청장은 이 사실을 알았는지와 종용 여부 등이 이번 수사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경찰은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박 구청장을 돕기 위해 불법적으로 당비를 대납하고 당원을 모집, 전달한 부평지역 장애인단체 간부 등 29명을 지난 4월 체포했으며, 이중 단체 회장인 배아무개(50)씨 등 4명은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당시 배씨는 임씨에게 불법으로 모집한 당원 가입원서 491장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왜 조직적으로 임씨의 도피를 도왔고, 그 대가는 무엇인지도 수사 선상에 오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도피를 도운 혐의로 구속된 3명은 박 구청장의 부인 손씨의 지시로 임씨에게 자금과 도피처를 제공한 것이라고 진술했으며, 29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손씨도 이런 사실을 대체로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임씨의 도피를 도와 범인은닉 혐의로 긴급 체포돼 구속 수감된 신씨는 삼산동 지역에서 부동산과 사채업·금융업 등을 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들이 어떠한 관계인지에 의문이 일고 있다. 특히 신씨가 금융업과 부동산업에 종사하면서 민간 택지개발 사업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던 것으로 알려져 택지개발과 관련, 박 청장과의 모종의 거래가 있지 않았냐는 의혹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한나라당 부평을 중앙위원인 오씨와 신씨가 연루되면서 지역 내 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임씨의 도피를 도왔는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박 구청장의 소환여부에 대해 지방청 관계자는 “혐의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며, 박 청장에 대한 소환 조사 단계는 아니다. 충분한 검토 후 판단하겠다”고 말해, 소환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


▶ 지역사회, 철저한 수사 촉구

임씨의 구속수감 직후 한나라당을 제외한 부평지역 각 정당들과 공무원노조, 시민단체는 풀리지 않는 여러 의혹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 관계자들은 “불법 당원모집의 대가와 박 청장이 이를 알고도 묵인하거나 종용했는지에 대해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임씨의 도피를 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도왔는지 여부와 도피 자금 등에 대해서도 추적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에게 줄을 대고 당원을 모집해 준 고위공무원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무원노조 부평구지부와 인천연대 부평지부도 “공무원의 당원 모집 연계에 대해서 한 점 의혹 없는 수사가 필요하지만 지방 토호세력과 특정 정당의 연계로 인한 각종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인천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선거법 위반 여부를 떠나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박윤배 구청장은 공직수행이 어렵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해 파장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