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코로나19’ 극복 3억원 인천시 기부
㈜삼천리 ‘코로나19’ 극복 3억원 인천시 기부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5.2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기부에 이은 두 번째 기부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주)삼천리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달라며 21일 인천시에 3억 원을 기부했다.

삼천리는 인천과 경기도 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업체다. 삼천리 유재권 대표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심재선)를 통해 시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정기탁금 3억 원을 전달했다.

삼천리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도 3000만 원을 기탁하는 등 지속적으로 사회 공헌사업을 실천하고 있다.

삼천리 유재권 대표는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발전하기 위해 시민들에게 받은 사랑을 돌려 드리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한테 위안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기탁한 소감을 밝혔다.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유재권 대표에게 고마움을 전한 뒤, “기부금은 코로나19로 문화생활이 중단된 시민들의 문화갈증 해소를 위한 상상플랫폼 자동차극장 운영과 문화 취약계층 대상 야외극장 운영 등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 왼쪽부터 심재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유재권 ㈜삼천리 대표.
사진 왼쪽부터 심재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유재권 ㈜삼천리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