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솔찬공원 인근 해상서 시신 발견
인천 송도 솔찬공원 인근 해상서 시신 발견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5.2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경, “부패 심해 DNA 의뢰, 신원 확인 중”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 연수구 송도 솔찬공원 인근 해상에서 남성의 부패한 시신이 발견됐다.

인천해양경찰서 청사의 모습.(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인천해양경찰서 청사의 모습.(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송도 솔찬공원에서 10미터 가량 떨어진 인근 해상에 표류 중인 남성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당일 오후 “해상에 물체가 떠서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오후 6시 39분께 해경에 전달했고 소방당국과 함께 해경정을 투입해 시신을 인양했다.

해경은 시신의 부패가 심해 지문을 채취할 수 없는 상황이라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정을 의뢰했다.

해경 관계자는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음성 판정이 나왔다”며 “국과수에 의뢰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