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오류동 반려동물 장묘시설 두고 갈등
인천 서구 오류동 반려동물 장묘시설 두고 갈등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5.19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류 주민들 “주민들과 상의 없어 불법 화장 의혹, 반대”
업체 “허가 시설 운영 문제 없어, 화장시설 합법적 준비 중”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지난 2월 인천 서구에 인허가 등록을 마치고 운영 중인 오류동 소재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두고 갈등이 일고 있다.

인천 서구 등에 따르면, A반려동물 장례업체는 구에 오류동 목재단지 내 공장 용지를 묘지 관련시설(봉안당)로 변경 신청하고 지난 2월 14일 인허가 등록을 마친 후 장례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애초 A업체는 지난해 12월 구에 동물화장시설로 변경 신청을 했다. 이에 구 환경관리과는 동물화장시설은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폐기물처리시설이므로 ‘특정유해물질 배출 시설로 신규 설치(허가) 제한’, 구 자원순환과는 동물사체 소각 처분은 지정 폐기물처리업 허가 대상으로 허가 신청 시 인천시 폐기물관리법에 따른 허가 기준을 충족해야한다며 A업체에 보완을 요청했다.

이후 A업체는 신청서를 취하했으며, 동물화장시설이 아닌 2월 14일 동물 전용 납골당을 운영하는 동물장묘시설로 인허가 등록을 마쳤다.

그런데, 오류동 지역 주민들은 A업체가 지역에 들어오거나 신청했다는 이야기를 전혀 듣지 못했고 주민들과 상의나 협의 없이 반려동물 장례업체가 설치된 것인 지 이해할 수 없다며 구에 민원을 제기하고 나섰다.

특히 A업체가 인터넷에 반려동물 화장과 사체 처리를 하는 업체임을 광고하며 영업 행위를 하고 있는 점도 문제를 삼았다. 구에 화장시설 허가를 받지 않았음에도 불법으로 화장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다.

인천 서구 오류동에 운영 중인 반려동물 장례업체 관련 블로그에 올라온 글.(블로그 갈무리 사진)
인천 서구 오류동에 운영 중인 반려동물 장례업체 관련 블로그에 올라온 글.(블로그 갈무리 사진)

A업체 관련 홍보 블로그에 지난 3일 올라온 글을 보면 “애견화장터 찾으시나요? 인천에 유일하게 장묘업 허가받은 업체가 있습니다”라고 제목이 적혀 있다. 블로그에 올라온 글 아래에 적힌 태그(#)에도 ‘화장’이라는 단어가 포함돼있다.

하지만, 구는 A업체를 방문한 결과 화장을 한 정황은 확인이 안됐으며 타지역 동물 화장시설을 방문해 화장을 하고 봉안한 것만 확인됐다고 밝혔다. A업체도 화장시설을 준비 중이지만, 운영한 사실이 없으며 그동안 타지역 화장시설을 이용했다고 전했다.

주민들의 집단 민원 제기로 구는 19일 해당 주민들과 함께 A업체를 방문해 점검할 예정이다.

오류지구 주민단체는 “오류지역은 30년 간 수도권 매립지로 고통받는 지역인데, 왜 주민 기피시설이 생기면 오류·왕길동에 편중되는 지 모르겠다”며 “현 시설은 반대하며 동물 장묘시설은 민간기업이 아닌 구 차원에서 적당한 위치에 공설로 추진해야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구 동물관리팀 관계자는 “반려동물 봉안당은 허가 사항이 아니라 요건만 갖추면 등록 후 운영할 수 있는 시설”이라며 “화장시설이 허가가 나지 않은 상황에서 운영하다 적발되면 운영정지와 취소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 계속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A업체는 가까운 인근에 아파트 단지나 주택이 없는 상황에서 합법적으로 등록한 시설에 대한 주민들의 민원 제기를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A업체 관계자는 “인천에 사는 반려동물은 많지만 화장시설이나 장묘시설은 전무한 상황이라 꼭 필요한 시설 아닌가”라며 “방문해보면 알겠지만 혐오시설이 아니다. 화장시설 허가가 나지 않았기에 타지역 화장시설을 이용해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블로그에 올라온 글은 우리가 직접 작성한 게 아니라 다른 업체가 작성해 올린 글”이라며 “화장시설은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운영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려동물 1000만 시대를 맞이했지만 장묘시설은 국내 37곳에 불과하며 인천에는 화장시설이나 장묘시설이 한 개도 없는 상황이다. 지난 2014년 인천가족공원 내 반려동물 화장시설 건립을 추진했으나 무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