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4차 산업혁명 기지로 도약···‘국가연구개발사업 잇따라 선정’
인천경제청, 4차 산업혁명 기지로 도약···‘국가연구개발사업 잇따라 선정’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5.1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빅데이터‧IoT 등 국비 약 125억 원 규모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한 ‘육성 생태계’ 조성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스타트업 파크, 품(POOM)’이 인공지능(AI) 사업 등 국비 125억5000만 원을 지원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4개에 잇따라 선정돼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4월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20 제1차 정보통신기술 방송기술사업 및 표준화(SW컴퓨팅 산업원천기술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10개 기관과 오는 2023년 말까지 연구과제를 수행한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국비 60억 원을 지원받는 이번 연구과제는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를 포함해 다른 국내‧외 빅테이터 센터 간 정보 연계를 위해 AI 탐색기술을 적용하는 것이다.

연구 결과물을 앞으로 ‘스타트업 파크, 품’에 우선 적용해 스타트업 기업들의 다양한 빅데이터 정보 제공에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전경.(사진출처 인천경제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전경.(사진출처 인천경제청)

이에 앞서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4월부터 ▲스마트시티 산업생산성 혁신을 위한 AI 기술개발(국비 41억 원)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국비 8억5000만 원) ▲사물인터넷(IoT) 테스트필드 조성(국비 16억 원) 등 3개 국가연구개발사업에도 연이어 선정돼 ‘스타트업 파크, 품’ 조성사업과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인 AI, 빅데이터 등과 관련한 국가 연구과제 사업의 잇따른 유치는 스타트업 파크 품 조성사업과 연계해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한 육성 생태계 조성과 혁신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트업 파크, 품’은 중국의 중관촌, 미국의 실리콘밸리와 같은 개방형 혁신 창업 거점 구축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가 국내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모방식으로 시범 추진한 사업으로 인천이 최종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