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송도국제도시 6공구에 고품격 경관 조성
인천경제청, 송도국제도시 6공구에 고품격 경관 조성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5.1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9, A17 등 2개 볼록에 건축물 최고 높이 상향
A12 블록, 수변경관과 조화‧자연친화적 단지 조성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도시경관의 단조로움을 지적받아온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6공구에 특색을 살린 고품격 경관이 조성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8일 올해와 내년 매각 예정인 송도국제도시 6공구 A9, A17, A12 등 3개 불록 공동주택용지에 대해 경관상향 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경관 개선을 바라는 지역주민들의 기대가 날로 커짐에 따라 지난 2월 부산시‧세종시‧경기도 성남시를 방문해 벤치마킹 하는 등 경관 향상을 위한 합리적 방안을 모색했다.

인천경제청이 고품격 경관 조성을 준비 중인 이들 블록은 바다, 인공호수 등과 맞닿은 수변공간으로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토지이용계획 탄력성을 확대하고 사전 경관자문을 강화하는 등 경관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송도국제도시 6공구 위치도 (사진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송도국제도시 6공구 위치도 (사진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먼저 A9, A17 등 2개 블록에 대해선 기존에 없었던 건축물 평균 높이(110~130m) 규정을 새로 도입해 건축물 최고 높이를 130~150m로 20m 상향 조정한다.

이렇게 되면 기존 획일적인 스카이라인에서 탈피해 다양한 층수 확보로 수변공간과 잘 어울리는 스카이라인 형성이 기대된다.

내년에 매각하는 송도 6공구 A12블록은 호수와 인접한 여건을 감안해 수변경관 향상과 독보적인 정체성 확보를 위해 워터프런트와 어울리는 자연친화적인 상업‧주거 시설이 접목된 단지계획이 수립되게 할 방침이다.

경관상세계획을 활용한 사전 경관 자문도 강화한다. 인천경제청은 건축디자인 향상을 위해 앞으로 토지를 매각할 경우 2월 마련한 경관 가이드라인을 활용해 건축물에 대한 디자인 설계를 초기 단계부터 경관 전문가의 자문을 받게 한다.

그동안 실효성이 없었던 용적률 인센티브 가산제도도 개선해 경관위원회에서 인정할 경우 용적률 2%를 가산할 수 있게 함으로써 개발 사업자로 하여금 도시경관 향상에 신경쓰게 할 방침이다.

이원재 경제자유구역청장은 “도시경관은 이제 그 도시의 경쟁력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중요한 요수인 만큼 앞으로 도시경관의 문제점 해소와 경관개선 방안과 관련해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인천경제자유구역이 고품격 경관 도시가 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