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중소기업 지원 대책 화상회의 주재
박남춘, 중소기업 지원 대책 화상회의 주재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5.1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 대책, 수출 촉진안 논의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중소기업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열고 중소기업 지원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제공 인천시)
박남춘 시장.(제공 인천시)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 기업 피해 최소화와 조기 회복 지원을 위한 제4차 비상경제 대책 화상 간담회를 오늘(11일) 오후2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100인 규모의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중소기업 매출감소 등에 따른 경영난과, 수출피해 (계약해지, 물류통상 차질, 글로벌 공급망 교란, 해외판로 개척 곤란) 등이 상당할 것으로 판단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회의에선 중소기업 부담 경감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규모를 1500억 원에서 3000억 원으로 확대하고, 수출보증과 보험료 규모를 200억 원에서 850억 원으로 확대한다는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다. 취소된 해외 수출상담회 등의 매몰비용 지원과 해외 현지 통상물류 차질에 따른 해외 물류비 지원을 위해 5억 원을 신규 반영 건도 얘기한다. 

또, 비대면 사업 확대를 위해 올해 취소된 해외 수출상담회 등 사업을 온라인이나 화상으로 대체하고, 호응도가 좋은 온라인 광고 확대를 위해 3억 원을 신규 반영한다는 내용과 내년에는 비대면 해외 마케팅 사업을 대면 사업의 20% 확대 방안도 나눈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는 수출기업 역량강화를 위해 맞춤형 수출바우처 사업에 3억3000만 원을 신규 지원하고, 코로나19 유망상품과 전략산업의 지속적 수출 확대를 위해 시 해외마케팅지원 사업에 5%의 가점을 부여하는 수출활력 제고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