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고용안정 3대요구 수용해 일자리 지켜야”
“인천공항 고용안정 3대요구 수용해 일자리 지켜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5.0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0주년 노동절 맞아 영종특별지부 담화문
”3대요구 없인 재정 쏟아 붓고도 일자리 못 지켜”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전국공공운수노조 영종특별지부(지부장 김태인)가 130년 노동절을 맞아 정부에 공항항공 고용안정 3대 요구를 받아들이라고 주장했다.

2020년 5월 1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된 노동자-학생 공동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영종특별지부가 참여한 노동자-학생 공동 기자회견이 1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렸다.

영종특별지부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짐에 따른 대규모 구조조정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 조합원과 인천국제공항 면세점과 항공사 하청업체 노동자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지난 4월 발족한 이들은 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노동자-학생 기자회견에 참여해 담화문을 발표했다. 

지부는 정부에 ‘공항항공 노동자 고용안정 3대 요구’인 ▲한시적 해고금지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고용위기지원금 사각지대 해소를 받아들이고 고용안정을 통해 일자리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벌써 권고사직과 희망퇴직, 무기한 무급휴직을 거부했다 정리해고 통보를 받은 노동자가 수천명에 이르렀다”라고 운을 뗏다.

이어 “아시아나항공 지상서비스(KA)·기내청소·수하물 노동자(KO), 대한항공 기내청소 노동자(이케이맨파워),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은 권고사직, 해고통보와 구조조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라며 “특별고용지원업종에 포함된 항공사·조업사와는 달리, 하청을 담당하는 도급·파견업체 노동자는 정부지원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항공산업의 고용형태가 항공사-조업사-하청사(기내청소, 면세품관리, 기내식, 수하물 등)로 이어지는 것을 감안해 가장 취약한 노동자(하청 노동자)를 먼저 보호해야 하지만, 오히려 이들을 사각지대로 내몰고 있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지부는 “인천공항 하청 노동자들은 ‘정부가 우리를 포기했다’고 받아들이고 있다. 이들 없이 공항·항공산업의 정상화는 요원해질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영종특별지부는 “정부는 지금이라도 사업주의 고용유지조치를 강제해야 한다. 강제성 없는 대책을 쏟아내고 사업주의 선의 맡기는 것은 무책임한 자세다”라며 “위법사업장, 고용을 포기하는 사업장에 반드시 책임을 묻고, 취약노동자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해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영종특별지부는 한시적 해고금지 선포,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고용위기지원금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공항항공 노동자 고용안정 3대 요구’를 걸고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