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K리그 첫 시범경기...인천 아쉬운 패배
2020년 K리그 첫 시범경기...인천 아쉬운 패배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4.23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반전 수원FC 마사 선제골로 1골차 패배
경기장 내 방역체계 점검에 큰 ‘의미’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23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2020년 K리그 첫 시범경기를 시작했다. 홈팀인 인천유나이티드가 수원FC에 1대 0으로 아쉽게 패배했다.

지난 20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정부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침 발표에 근거해 구단 간 연습경기를 허용한다고 발표한 직후 처음 치러진 이날 시범경기에선 원정팀인 수원FC가 마사 선수의 전반전 28분 선제골로 1골차 승리를 거뒀다.

2020년 K리그 첫 시범경기가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렸다.
2020년 K리그 첫 시범경기가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취재진은 지역언론을 포함해 70여 명에 달했다. 혹시 모를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방역당국 관계자와 구단 직원을 포함해 100여 명이 경기를 지켜봤다.

특히 최태욱, 이민성, 김은중 등 대표팀 관계자들이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

홈팀인 인천Utd는 방역에 만반의 준비를 한 흔적이 보였다. 선수단과 취재진를 확실히 분리했고, 경기장을 방문하는 모든 취재진은 별도의 절차를 거쳐야했다.

또, 선수단은 본인의 이름과 등번호가 쓰인 개인 물병을 들고 나왔고, 그라운드에 들어설 때도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했다.

홈팀 인천은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키퍼 정산을 시작으로 양준아, 문지환, 김연수가 수비에 강윤구, 김도혁, 마하지, 지언학, 김준엽이 미드필더로 송시후, 케힌데가 전방을 책임졌다.

원정팀 수원은 포백으로 맞섰다. 유현, 최종환, 조유민, 이한샘, 박민규, 김건웅, 말로니, 마사, 김재헌, 한정우, 안병준이 선발로 출전했다.

먼저 기선을 제압한건 인천이었다. 전반 시작하자마자 주장 김도혁이 올린 크로스를 케힌데가 머리에 맞혔지만 골문을 벗어났고 전반 9분엔 김도혁이 올린 코너킥을 양준아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넘겼다.

인천의 기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원정팀 수원이 전반 28분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마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인천은 후반들어 선수 11명을 모두 바꾸며 실험에 초점을 마췄고, 수원은 3명만 교체하며 승리 굳히기에 나섰다. 전반에 터진 마사의 골이 결승골이 됐다.

한편, 이 날 경기는 승부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실상 처음 열리는 공식경기로 경기장 내 방역을 점검하는데 큰 의미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