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Utd, 2020시즌 K리그 최초 시범경기...‘코로나19 방역 철저’
인천Utd, 2020시즌 K리그 최초 시범경기...‘코로나19 방역 철저’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4.2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침에 따른 발빠른 대처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유나이티드(인천Utd.)가 2020시즌 K리그에선 처음으로 시범경기를 진행한다.

인천Utd는 “인천Utd가 오는 2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수원FC와 시범경기를 진행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 체계를 확인‧점검하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인천유나이티드가 2020시즌 K리그에선 처음으로 시범경기를 진행한다.(자료제공 인천유나이티드)

지난 20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정부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방침 발표에 근거해 구단 간 연습경기를 허용한다고 발표한 직후부터 연습경기 상대를 섭외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인 결과다.

이번에 치러지는 시범경기는 실전과 똑같이 진행한다. K리그 전임 신판진과 의료진도 대기하며, 선수단이 구단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등 이동 동선도 실전과 같이 짜일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홈경기 방역 체계도 공식 리그 경기처럼 철저히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구단은 선수단, 미디어 등 경기장 방문하는 구성원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으로 발열 여부 확인, 마스크 착용 등 조처를 해 안전한 시범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선수단과 미디어 이동 동선은 분리한다. 또 미디어는 입구서부터 기자석으로만 이동할 수 있다. 미디어 인터뷰의 경우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에 취재 공간을 만들어 취재에 협조한다. 다만 정부의 방침에 따라 감독, 선수 등은 미디어와 2m 간격을 유지하며 인터뷰를 진행해야 한다.

인천Utd 관계자는 “리그 개막에 대비해 인천 방역 당국과 긴밀한 협조 체계 구축을 완료했다”고 한 뒤 “각 출입구에서 체온계와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체계 최종 점검 무대가 될 전망이다”고 말했다.

한편, 구단은 이후 몇 차례 대학팀, 프로팀과 비공개 연습경기를 진행하며 개막에 대비한 예열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