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겸손’과 ‘참회’ 오래 간직하길
[사설] ‘겸손’과 ‘참회’ 오래 간직하길
  • 인천투데이
  • 승인 2020.04.2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율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28년 만에 최고치인 66.2%를 기록했다. 투표율을 높인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국민을 위하는 국가와 정부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도 한몫 했으리라.

‘문재인 정권 심판’보다 ‘국정 발목 잡기로 일관한 보수야당 심판’을 선택한 국민이 더 많았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미래통합당이 워낙 잘못했기 때문에 얻은 반사이익이라는 시각도 많다. 6주년이 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도 못했고, 부동산 문제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노동현장에서 ‘죽음의 외주화’는 계속되고 있으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는 더디기만 하다. 최저임금 산입 범위 확대 등 노동정책은 오히려 후퇴했다.

압승을 거둔 민주당은 ‘겸손’을 강조하며 몸을 낮췄고, 참패한 통합당은 ‘국민의 회초리를 맞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게 진심이길, 오래 가길 바란다.

압승이든 참패든 그에 따른 책임이 따르기 마련이고, 그 책임을 다하려고 노력할 때 국민의 지지와 선택을 받을 수 있다. 당장 코로나19 경제위기 대처와 텔레그램 n번방 사건으로 부각한 디지털성범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은 여야 공통과제다.

그런데 국회가 민생을 위해, 국민을 위해 일하는 국회로 돌아올 수 있을지 의문이다. 21대 국회 초반 서로 기선제압을 한답시고 힘겨루기에만 집중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국회의 양당 구도가 강화돼 더욱 그렇다.

코로나19 사태로 다양한 경제ㆍ사회문제가 발생할 것이다. 국회가 기존 낡은 모습을 유지하는 상태에서 대통령과 정부의 대처만으론 한계가 있다. 위기에 대응하는 경제ㆍ사회 변화는 그것에 적합한 정치체제를 갖출 때 가능하다.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통합과 사회개혁을 위해 국회가 구태를 버리고 쇄신해야한다.

인천에서도 민주당이 압승했다. 지역구 13곳 중 중구강화군옹진군과 동구미추홀구을을 뺀 11곳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당 안팎에서 역할을 높일 중진의원도 늘었다. 그만큼 집권여당 안에서 인천의 위상이 높아질 수 있다. 그래서 중앙정부의 개입이 필요한 지역 현안 해결에 여당의 책임은 더 막중해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인천공항ㆍ인천항 고용위기와 한국지엠의 불투명한 미래와 같은 지역경제, 수도권매립지와 기후위기 등 환경문제, 제2공항철도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와 같은 교통문제 등, 중앙정부의 개입이 필요한 지역 현안이 많다. 의원들이 서로 제 잘났다고 오만에 빠지면 일을 그르칠 수 있다. 서로 협력하고 협조해야한다. 더 나아가 인천을 위한 일이라면 여야를 떠나 서로 협력해야한다. 그것이 ‘겸손’과 ‘참회’의 진정성을 확인해주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