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턱에 가로막힌 인천 장애인 참정권 ··· “대책마련 시급”
높은 턱에 가로막힌 인천 장애인 참정권 ··· “대책마련 시급”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4.1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시설 설치했지만 세부사항 미흡으로 사실상 이용불가
“꼼꼼한 시설 완비로 장애인 참정권 보장해야”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 장애인들이 투표소에서 여전히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수5동 행정복지센터 선거 투표소. 경사로의 기울기와 너비가 휠체어 규격에 맞지 않아 사실상 이용이 불가하다 (제공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만수5동 행정복지센터 선거 투표소. 경사로의 기울기와 너비가 휠체어 규격에 맞지 않아 사실상 이용이 불가하다 (제공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인천 장애인 권익향상을 위한 공간인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소의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조사를 지난 9일 발표했다. 인천 투표소 대부분에는 장애인 시설이 갖춰져 있었으나, 세부사항을 따져보면 사실상 이용할 수 없는 시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센터는 조사결과 “남동새마을금고 주안지점, 남촌도림동 행정복지센터, 만수5동 행정복지센터 3곳이 투표소로 적절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투표소에는 경사로, 장애인 화장실, 점자블록 등 필요시설이 갖춰져 있었으나, 자세히 살펴보면 사실상 이용할 수 없거나, 이용이 불편한 시설들이 다수 드러났다”라고 발표했다.

만수5동 행정복지센터 선거 투표소 경사로의 경우, 기울기가 너무 가파르고 충분히 넓지 않아 사실상 이용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센터는 대부분 경사로에 휠체어 장애인이 투표소 진입시 추락방지턱과 측벽이 설치돼있지 않아 낙상 시 부상의 우려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 외부 경사로에는 지붕이 설치돼있지 않아 우천시 바닥면이 미끄러워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만수1동 행정복지센터 선거 투표소의 경우, 다른 바닥재와 구별되는 색상을 사용하고 있지 않았다 (제공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만수1동 행정복지센터 선거 투표소의 경우, 다른 바닥재와 구별되는 점자블록을 사용하고 있지 않았다 (제공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센터가 조사한 투표소 20곳 중 11곳은 시각장애인 유도, 안내 설비가 없었으며, 6곳이 점자블록을 설치하지 않고 있었다. 만수1동 행정복지센터 투표소의 경우, 다른 바닥재와 구별되는 색상의 점자블록 사용하고 있지 않았다. 

안내판의 경우, 촉지도(점자)식 안내판이 투표소 내에 설치되지 않아, 시각장애인이 위치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전자식 신호장치를 설치한 투표소는 단 한곳도 없었다.

이밖에도 센터는 투표소의 문 손잡이가 너무 높아 휠체어 이용자는 문을 여닫기 어려운 상황도 다수 발견했다고 지적했다.  

간석1동 행정복지센터 선거 투표소 장애인 화장실. 변기와 휴지걸이의 간격이 멀어 앉은 상태에서 사용할 수 없다. (제공)
간석1동 행정복지센터 선거 투표소 장애인 화장실. 변기와 휴지걸이의 간격이 멀어 앉은 상태에서 사용할 수 없다. (제공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지광민 센터 사무국장은 “장애인 화장실은 전반적으로 설치가 돼있었지만 휠체어 규격과 맞지 않아 이용시 불편함이 많았다. 편의시설의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지 사무국장은 “비록 남동구 투표소에 한해 실태조사를 했지만, 이는 인천과 국내 모든 투표소의 문제다”라며 “이번 투표소 실태조사에서 미비점이 드러난 것은, 그간 장애인들이 얼마나 불편을 감수하고 살았는지 반증하는 것이다”라며 “장애인 편의시설을 갖추고 장애인의 참정권을 보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궁극적으로는 장애인이 어느 공간에서든 쉽게 투표할 수 있게, 모든 곳이 무장애 공간으로 거듭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