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9월 중 공공마스크 직접 생산한다
연수구, 9월 중 공공마스크 직접 생산한다
  • 이서인 기자
  • 승인 2020.04.0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된 마스크는 취약계층에 우선 공급 예정
"마스크 수급 안정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기여"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인천 연수구가 지역 공공마스크의 수급 안정화를 위해 마스크 생산 시스템을 구축해 빠르면 9월 중 첫 생산에 들어간다.

구는 구청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공공마스크 공급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9일 체결했다.(사진제공ㆍ연수구)

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역기업과 사회적 경제 조직간 협업방식으로 마스크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9월 중 자체 마스크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마스크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다.

구는 이날 구청 대상황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공공마스크 공급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고남석 연수구청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달부터 시의 특별교부금 지원과 지역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기술 자문을 받아 지역 내 사회적 경제조직과 협업하고, 연수동에 공공마스크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시는 특별교부금 5억4200만 원을 별도로 구에 지원한다.

구는 5월 중 자동화 기계 1개 라인을 도입을 시작으로 7월 식약청의 보건용 마스크 제조를 위한 인허가 과정 등을 거쳐, 빠르면 오는 9월 중으로 KF94ㆍ80 공공마스크 완제품의 생산과 유통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생산된 공공마스크는 사회적 경제조직 운영 취지에 걸맞게 지역 내 취약계층에 먼저 공급하고 남은 물량도 구민들을 위한 공공 목적으로 우선 유통할 예정이다.

고남석 구청장은 “요즘 같이 어려운 위기상황에 지자체의 공공마스크 생산 시스템 구축은 지역 내 마스크 물량 확보 뿐 아니라 사회적 기업 육성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맞물려 여러 가지 긍정적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