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총선 후보들 ‘기후위기 인지도’ 성적표 공개
인천 총선 후보들 ‘기후위기 인지도’ 성적표 공개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4.09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질의에 53명 중 17명만 답변
무응답 36명 ··· 정의당·민중당 전원 답변에 만점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지역 총선 후보자들의 기후위기 인지도 성적표가 공개됐다. 후보 상당수는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제공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인천 시민·환경단체 49곳이 모여 만든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은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인천 총선에 출마한 후보 53명에게 질의한 결과, 32%라는 저조한 응답률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인천비상행동이 질의한 항목은 총 국내 관련 공통 4항과 인천 관련 4항이며, 동의 답변한 항목 하나당 점수 12.5점을 매겨 100점 만점으로 계산했다. 단체는 후보들의 점수표를 모두 온라인에 공개했다. (관련링크: https://bit.ly/2RpAV31)

미래통합당 후보 중 질의에 응답한 후보는 전체 13명 중 3명(전희경, 이원복, 이중재) 뿐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13명 중 6명(허종식, 남영희, 윤관석, 이성만, 홍영표, 송영길)만이 답했다.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자 13명과 윤상현, 김지호 등 무소속 후보자 4명 전원은 아무도 답변하지 않았다.

정의당 후보 6명(문영미, 정수영, 이정미, 최승원, 김응호, 김중삼)과 민중당 후보 2명(임동수,고혜경)은 모든 질문에 동의 답변해 100점을 받았다. 

주요 후보가 모두 답변한 지역구는 동·미추홀갑과 남동을 후보 뿐이었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 격전지로 떠오른 동·미추홀갑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미래통합당 전희경, 정의당 문영미 후보가 모든 항목에 동의 답변해 전원 100점을 받았다.

17명 답변자 중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 후보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이 후보는 8가지 문항 중 ‘석탄발전 폐쇄’와 ‘에너지 분권화’ 두 항목에만 동의해 25점을 받았다.

단체 관계자는 “정당별로 차이는 있으나, 대체로 정치권이 기후위기 실상을 인정하고 비상 대응하는 노력에서 큰 각성이 필요하다”며 “특히 인천 최대 현안인 석탄화력발전 문제, 해양쓰레기 법체계 정비, 에너지 분권에 데한 냉담한 태도는 개탄스러울 정도”라고 말했다.

단체가 질의한 국내 공통 항목은 ▲국회는 ‘기후비상선언 결의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국회는 탄소배출제로와 기후정의 실현을 위한 (가칭)‘기후위기대응법’을 제정해야 한다 ▲국회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 ▲국회는 예산편성, 법제도 개편 등을 통해서 탈탄소사회로 과감하게 전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인천 항목에는 ▲인천지역 석탄발전을 2025년부터 감축, 2035년까지 전면 폐쇄를 위해 노력한다 ▲에너지 분권 실현과 지역에너지계획 수립권한을 지방정부로 이양한다 ▲‘어구관리법’의 조속한 통과와 시행을 위해 노력한다 ▲‘자원순환기본법’과 ‘자원의절약과재활용촉진법’을 개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인천비상행동의 질의에 민주당 조택상, 박찬대, 정일영, 맹성규, 유동수, 김교흥, 신동근 등 7명과 통합당 배준영, 안상수, 유정복, 정유섭, 강창규, 윤형선, 이학재, 박종진, 정승연, 민경욱 등 10명은 아예 답변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