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한 모든 해고막고, 노동위기 극복해야”
“코로나19로 인한 모든 해고막고, 노동위기 극복해야”
  • 이서인 기자
  • 승인 2020.04.09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인천시당-인천 민주노총 공동선언식
콜센터, 학교비정규직 등 취약노동자 지원 촉구
인천항공·항만산업 한시적 해고 금지 촉구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김응호)과 민주노총 인천지역 본부(본부장 이인화)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떤 해고도 있어선 안되며 정부에 노동자 고용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의당 인천시당과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9일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위기를 극복하고, 정부는 노동자 고용 안정 대책을 마련하라’고 공동선언했다.

정의당 인천시당과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9일 정의당 인천시당 사무실에서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인한 노동위기를 극복하고, 정부는 노동자 고용 안정 대책을 마련하라’고 공동선언했다.

해당 공동선언식에는 정의당 인천시당에서 김응호(부평을 후보) 위원장을 비롯해 배진교·박인숙 비례대표 후보, 서구갑 김중삼 후보, 이옥희 노동본부장이 참여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에서는 이인화 본부장, 두대선 정치위원장, 신창균 사무처장, 박선유 국장이 참여했다.

공동선언문의 주요 내용은 ▲기업 경영상 사유 해고 금지 촉구 ▲콜센터, 학교비정규직 등 취약노동자에 고용유지 지원금 지원 ▲고용위기 업종 지정 확대 ▲모든 국민들에게 실질적인 최소생계가 보장되는 ‘재난기본소득(재난생계소득)’ 지급 ▲영세기업·자영업자들의 생존권 보장 ▲인천 항공·항만산업 한시적 해고 금지 ▲인천 중구지역 ‘고용위기지역’ 지정 ▲인천 산업단지 17만 노동자 고용·소득·안전 대책 마련 등이다.

김응호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임대료, 인건비로 특히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5월말에는 기업줄도산과 무분별한 해고로 일자리 문제가 더 심각해질텐데 정의당이 노동자, 자영업자, 취약계층을 잘 지켜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천공항과 인천항 노동자들의 고용위기가 심각하고, 이들처럼 취약 노동자의 고용을 유지하는 것이 급선무다”라며 “악화되고 있는 경제상황에서 노동자와 서민들이 일방적으로 책임을 지지 않게 정부와 지자체에 한시적 해고금지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국제금융협회(IIF)는 ‘코로나19로 악화되는 가계 부채 부담’ 보고서에서 “코로나19로 실물경제에서 충격이 가시화하면서 일자리를 잃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고, 대규모 실직으로 가계의 가처분 소득이 줄어들면서 올해 가계부채비율이 악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정의당 인천시당과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비정규직, 특수고용, 프리랜서 등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취약노동자들을 포함한 모든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과 고용안정을 보장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끝으로 정의당 인천시당과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이번 공동선언을 시작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위기를 극복하고, 노동자 고용 안정 대책을 함께 마련하기로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