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국제도시 외국인 도시농부, “흥분되고 즐거운 시간”
송도국제도시 외국인 도시농부, “흥분되고 즐거운 시간”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4.0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 “텃밭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삶에 활력 기대”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송도국제도시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에게 도시농업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 글로벌센터는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일상생활에 제한을 받고 있는 송도국제도시 거주 외국인들에게 정서적 안정과 삶의 활력을 제공하기 위해 ‘송도국제도시 행복텃밭 가꾸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송도국제도시 텃밭에서 모종을 심고 있는 외국인 가정.
송도국제도시 텃밭에서 모종을 심고 있는 외국인 가정.

 

인천경제청은 지난달 연수구가 실시한 ‘2020년 송도국제도시 행복텃밭’ 참여자 공모에 신청해 전자추첨으로 교육용 텃밭 3구좌(약 60㎡)를 분양받았다. 이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글로벌센터가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활용해 외국인들에게 홍보해 행복텃밭 도시농부 18명을 선정했다.

이들은 최근 연수구가 운영한 행복텃밭 오리엔테이션에 참여했다. 교육 내용은 농사짓는 기본방법과 텃밭에서 지켜야할 사항 약속과 서약서 작성 등이었다.

외국인 도시농부 18명은 송일초등학교 옆에 위치한 행복텃밭에 씨를 뿌리고 모종을 심었다. 인천경제청은 개인과 단체로 신청한 외국인들을 4~6명씩 조를 이뤄 텃밭을 가꾸게 하고 카카오톡 단체방을 개설해 관련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했다.

크리스티나 마이온 씨는 “행복텃밭 도시농부가 된 게 매우 흥분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외부에 나올 수 없는데, 우리 가족 네 사람이 이 텃밭을 가꾸면서 함께 대화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자녀들을 홈스쿨링 하는데, 이번 텃밭 가꾸기가 교육적인 면에서도 아이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석철 인천경제청 투자유치기획과장은 “코로나19에 지친 외국인들이 정주생활의 다양성을 느낄 수 있게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며 “행복텃밭 가꾸기가 인천경제자유구역 국제도시에서 도시농업을 통한 힐링과 삶의 풍요로움을 느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