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택상, “인천공항ㆍ항만특별구역 재난지역선포 건의키로”
조택상, “인천공항ㆍ항만특별구역 재난지역선포 건의키로”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4.0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공항과 항만 협력업체 노동자 대부분 실업자 내몰려”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21대 총선 인천 중구ㆍ강화군ㆍ옹진군 민주당 조택상 후보가 인천국제공항과 국제항만 구역 일대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건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조택상 후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인천 공항과 항만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실업자로 내몰리고 있다”며 “한국 관문지역에 해당하는 공항과 항만 특별구역을 ‘코로나 19’ 특별재난구역으로 지정하고 대량실직을 지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택상 예비후보가 선거자금 모금을 위해 새길펀드를 출시했다.(사진제공 조택상 예비후보)
인천 중구ㆍ강화군ㆍ옹진군 민주당 조택상 후보

조 후보는 공항과 항만 등 출입국지역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중소기업과 노동자 보호를 위해 ‘출입국지역 재난지역선포’를 정식 의제로 삼고, 민주당과 정부에 정식 건의하기로 했다.

인천공항과 배후단지 등에는 공항공사 자회사와 지상조업업체 등 협력업체, 물류업체, 항공사와 정비업체, 기내식 납품업체, 면세점 등 항공ㆍ공항산업과 직간접으로 관련한 노동자 약 7만7000명이 일하고 있다.

지난 3월말 인천공항 국제선 여객 수는 7만8000명으로 지난해 동기 173만6000명 대비 96% 감소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달 항공기 운항 편수는 2만6700편으로 2월 5만9348편 대비 55%가 감소했다. 공항별로는 인천공항의 국제편은 9904편으로 전달보다 63%가 줄었고, 단거리 노선 위주로 운항하던 김포·김해·제주공항의 국제편은 각각 77%, 89%, 85%씩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10월 15일까지 장기 휴무를 실시하는 등 국내 항공사들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순환 휴직, 임금 반납 등 강도 높은 자구책을 마련해 연명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항공협회는 올해 국적 항공사의 매출이 6조4451억 원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항공산업의 특성상 영업비용 중 고정비의 비중이 40%로 높아 탄력적인 비용 감축이 쉽지 않아 피해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항공사에 근무하거나 항공사운항에 따른 지상조업업체의 종사자들이 현재 대거 무급 휴직과 퇴직을 강제 당하고 있다.

이렇듯 상황이 심각해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인천공항을 방문해 직접 상황 파악에 나섰다. 이날 주로 인천공항 협력업체 노동자로 구성한 전국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는 대통령한테 영종국제도시 일원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정치권에선 지난 5일 통합당 중구ㆍ강화군ㆍ옹진군 배준영 후보가 고용위기지역 지정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촉구했고, 7일에는 연수을에 출마한 정의당 이정미 후보가 ‘해고 없는 기업 지원’을 골자로 한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정부에 촉구했다.

그 이번엔 조택상 후보가 나서 민주당 인천시당과 협의해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정식 안건으로 당과 정부, 그리고 청와대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택상 후보는 “대한민국 관문지역인 인천공항과 인천항만은 여객이 끊겨 노동자들이 생계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근지무역의 특성상 이들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