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인천공항 방문… “고용위기지역 지정” 봇물
문재인 대통령 인천공항 방문… “고용위기지역 지정” 봇물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4.0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 ‘노조-인천공항공사’ 협의기구 요청
정의당 이정미, “고용위기지역 지정 시급…해고 없는 기업 지원해야”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인천국제공항을 7일 방문했다. 영종국제도시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연일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 방문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인천공항지역지부(지부장 박대성, 이하 노조)는 여객이 95% 이상 급감한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요청하고, 인천공항공사에 고용 안정을 위한 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정치권에선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연수구을 선거구 후보)이 영종국제도시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서둘러 지정하고, 고용 안정을 전제 조건으로 해서 정부가 ‘해고 없는 기업’을 선별적으로 지원할 것을 요구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고용위기에 처한 인천공항 관련 노동자들이 영종도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라고 정부와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에 촉구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고용위기에 처한 인천공항 관련 노동자들이 영종도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라고 정부와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에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오전 11시 10분께 인천공항을 방문했다. 노조는 문 대통령에게 “공항 노동자들은 코로나19보다 더 무서운 고용위기를 겪고 있다”며 책임 있는 대응을 호소했다.

노조는 인천공항 관련 종사자 7만6800여 명 중 약 33%가 휴직ㆍ사직한 상황이며, 이용객이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에 있어 고용불안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노조는 이를 문 대통령에게 설명한 뒤 ▲한시적 해고 금지 ▲공항 소재지인 인천 중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인천공항공사에 “협의기구를 구성해 당사자와 함께 위기 상황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인천공항공사는 공항 운영 축소를 골자로 하는 비상경영체제 돌입을 3월 26일 발표했으며, 노조는 일방적인 발표라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현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당사자인 노조와 협의할 것을 문 대통령과 인천공항공사에 요청했다.

노조는 “정부와 인천공항공사는 직면한 항공 산업과 공항 산업의 붕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고용불안 해소가 가장 선결 과제임을 명심해야한다”며 “이를 위해 당사자인 노조와 협의기구를 조속히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

이정미, “기업만 살고 국민은 살지 못한 IMF 불황 반복 안 돼”

정의당 이정미 의원도 7일 성명을 내고 국내 항공 산업 보호를 위해 정부가 ‘해고 없는 기업 지원대책’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인천공항은 심각한 위기에 봉착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해 12월 하루 평균 약 20만여 명이던 이용객이 2월 23일 기준 1만 명 이하로 95% 감소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인천공항은 지난해 여객 7110만 명을 돌파했고, 올해 7254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작년보다 57.5% 감소한 3082만 명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 항공사들은 올해 상반기 수익이 작년보다 약 6조4500억 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정부에 특별지원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항공사뿐만 아니라 협력업체, 지상조업 업체, 케이터링 업체 또한 권고사직을 실시했고, 면세점과 여행사의 고용도 악화되고 있다.

인천공항 여객 감소는 항공 산업과 공항 산업 노동자 해고와 임금 삭감으로 이어져, 코로나19 위기가 ‘코로나19 양극화’로 번지고 있다.

이정미 의원은 “국내 항공 산업은 직ㆍ간접 연관 종사자가 25만 명에 이르고, 여객은 물론 고부가가치인 국제 물류를 책임지는 전략 기간산업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여행ㆍ숙박ㆍ유통산업 등과 함께 가장 심한 타격을 입고 있다”라며 “사실상 항공 산업의 근간이 무너질 수 있는 위기다. 미국 등은 이미 항공사 붕괴를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적극적 대처방안을 준비하지 못해 사태가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정부는 이제라도 항공 산업이 코로나19 사태로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무분별한 해고를 방지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한다”며 “정의당은 코로나19 재난 대책의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해고 없는 기업 지원’을 강조했다. 항공 산업에 자금 대출, 만기 연장, 지급 보증을 실시해 해고와 감원을 막고 노동자를 보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2003년 사스,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항공 산업이 성장한 사례가 있다. 더 이상 기업의 자구 노력만을 강조해서는 안 된다”고 한 뒤 “기업만 살고 국민은 살지 못했던 1997년 IMF 경제 불황 사태를 반복한다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국내 관광산업과 항공 산업의 반등을 이룰 수 없다”며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정부는 지금 당장 ‘해고(구조조정) 없는 기업 지원’ 원칙에 따라 항공 산업을 지원해야한다. 개별 기업은 노동자 임금 삭감, 무급휴직, 해고를 감행하는 대신 경영진 연봉 삭감, 배당 금지 등으로 위로부터 고통분담에 나서야한다”며 “정의당은 인천의 핵심 산업인 항공 산업이 무너지지 않게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포함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