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인천시당, “저소득 긴급지원 왜 하필 선거 이틀 전인가”
통합당 인천시당, “저소득 긴급지원 왜 하필 선거 이틀 전인가”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4.0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13일부터 저소득층 11만 가구 611억원 지원 발표
통합당 인천시당 “표심을 소비쿠폰으로 흔들겠다는 것인가”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시가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11만 가구에 611억 원을 지급키로 한데 대해 미래통합당 인천시당이 6일 성명을 내고 “왜 하필 선거 이틀 전인가” 라고 따졌다.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저소득층 11만 가구에 611억 원 규모의 한시생활지원 소비쿠폰을 인천e음카드로 지급하겠다고 6일 오전 발표했다.

시는 생계ㆍ의료 수급자에게는 1~6인 가구당 52~192만 원을, 주거ㆍ교육 수급자에게는 1~6인 가구당 40~148만 원씩을 인천e카드로 각각 지급할 계획이라고 했으며, 4월 13일부터 지급할 방침이다.

통합당 인천시당은 지급 개시 날짜를 문제 삼았다. 통합당 인천시당은 “인천시는 4.15 총선 바로 이틀 전인 13일부터 소비쿠폰을 무상으로 나눠주기로 했다”며 “‘코로나19’ 경제지원은 관권선거 의도인가. 옛날 고무신이 생각난다”고 쏘아 붙였다.

통합당 인천시당은 “왜 하필 지급 개시 날짜를 13일로 잡았는가. 유권자의 표심을 소비쿠폰으로 흔들겠다는 의도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런 뒤 “박남춘 시장이 ‘코로나19’ 경제지원을 이용해 관권선거를 조장했다는 비난을 피하려면 경제지원 날짜를 당장 조정해야 한다. 13일 까지 끌게 아니라 당장 지급하라”고 한 뒤, “혈세로 지급하는 긴급 재난지원금을 정치적인 의도로 흔들지 말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