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행안부에 영종도 감염병전문병원 건립 건의
박남춘 행안부에 영종도 감염병전문병원 건립 건의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4.0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행안부 장관 ‘코로나19’ 대응관련 인천 중구 방문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인천e음카드 추가 국비지원 건의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정부한테 다시 한 번 영종도 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건의했다.

박 시장은 지난 2일 온라인 개학을 점검하기 위해 인천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한테 영종지역 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건의한 데 이어, 6일 인천 중구를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한테 다시 건의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왼쪽)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박남춘 인천시장(앞쪽 왼쪽)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인천시는 6일 박남춘 시장이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을 위해 중구를 방문한 진영 행안부장관을 만나 영종지역 감염병 전문종합병원 건립 등 현안사항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우선 인천공항이 위치한 영종지역의 감염병 전문기능이 포함된 종합병원 건립을 건의했다.

박 시장은 도쿄 오모리병원, 뉴욕 장로교(Presbyterian)병원, 독일 샤리떼병원, 일본 국립종합병원 등 항공 재난이나 감염병 유입을 대비하기 위해 응급의료 체계를 갖춘 해외 공항도시의 감염병 전문병원 사례를 설명한 뒤, 영종지역에 응급의료체계 인프라가 열악하다며 정부의 지원을 오청했다.

박 시장은 또한 최근 해외 입국자 증가에 따라 3월 2일부터 인천으로 입국한 내외국인에 대한 무료진단 검사 실시, 24시간 비상 검사 진료체계 유지 등 시가 펼치고 있는 대책을 설명한 뒤, 재난안전 수요 증가에 따른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충전식 전자상품권 형태의 지역화폐 발행 성공사례로 평가받는 인천e음 등에 대한 추가 지원도 요청했다.

박 시장은 두 달간 인천e음카드 캐시백 10% 지급 상향 결정 이후 소비 규모가 64%이상 증가한 사례(2월 1148억 원 → 3월 1883억 원)를 설명한 뒤, 소비 진작을 통해 소상공인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광역시도의 발행실적을 고려한 국비 추가지원을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