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연수갑 정승연 찾아 “통합당, 맘에 안 들어도 차선으로 선택”
김종인, 연수갑 정승연 찾아 “통합당, 맘에 안 들어도 차선으로 선택”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4.0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초기 판세 끝까지 가지 않아”
정승연 “4년 전 석패 반드시 만회한다”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인천 연수구갑에 출마한 정승연 후보 사무실을 찾아 “통합당이 흡족한 것은 아니지만 선택이 없다. 최선이 없으면 차선을, 차선이 없으면 삼선을 택해야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왼쪽)은 3일 인천지역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나서면서 연수갑 정승연 후보(오른쪽) 캠프를 방문했다.(사진제공 정승연 후보 캠프)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왼쪽)은 3일 인천지역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나서면서 연수갑 정승연 후보(오른쪽) 캠프를 방문했다.(사진제공 정승연 후보 캠프)

김 위원장은 3일 인천지역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나서면서 정 후보 캠프를 방문해 이 같이 말하며 “머지않아 세상을 등지고 갈 나이에 처했지만, 나라 돌아가는 꼴이 이대로 둬서는 양심이 허락지 않아 국가에 대한 봉사를 하자는 의미로 여기에 왔다”고 정계복귀 이유를 밝혔다.

정 후보에 대해선 “연수구 유권자 수준이 높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정 후보 당선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한 뒤 “인접한 송도(연수을)는 엄청 발전하는데 여기(연수갑)는 미흡하다. 발전을 이룩하려면 경제전문가 정승연을 국회에 보내주셔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최근 공개되는 여론조사를 기반으로 판세를 분석하는데 초기 판세와 선거 결관느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라며 “4년 전에는 거꾸로 민주당이 암울한 상황에서 시작했는데 결과는 제1당으로 의회에 진출했다. 그렇기에 이번에도 역전 상황이 오리라고 확신한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정 후보는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실패에 대한 심판의 선거다. 국민들의 심판이 준엄하게 내려져야 한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지난 3년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실험적인 정책이 우리나라를 망가뜨려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심판 선봉에 설 것을 약속한다. 앞으로 12일 동안 최선을 다해 4년 전 석패를 반드시 만회할 것”이라고 승리를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