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정세균 총리에 ‘인천권 감염병전문병원’ 건의
박남춘, 정세균 총리에 ‘인천권 감염병전문병원’ 건의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4.0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개학 점검 차 인천 방문
공항 입국자 확진 증가…박 시장, ‘신속검사ㆍ접촉 최소화’ 강조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해외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으로 인해 증가하면서 대한민국 관문 역할을 하는 인천에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요구가 커지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점검하기 위해 인천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인천에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을 적극 요청했다.

지난 1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로 인한 인천시의 누계 확진환자는 74명이고, 퇴원 환자는 20명이다. 총 격리자는 1359명이고, 자가격리 대상자는 978명이다.

현재 인천시 전체 확진환자의 약 40%가 해외입국자이고, 해외입국자의 83.7%는 내국이다. 인천의 경우 국제공항과 국제항을 두고 있어 감염병전문병원 설립이 시급하다.

정부 또한 이미 2018년 인천권역 등 국내 5대 권역(영남, 호남, 제주, 중부, 인천권)에 감염병전문병원이 필요하다고 정책 결정을 내렸다.

우선 가장 먼저 호남권역(조선대의대)에 2023년 개원키로 하고 현재 중이며, 지난달 처리한 추가경정예산안에 영남과 중부권 설립을 위한 설계 예산안이 반영됐으며, 인천권과 제주권역은 빠졌다.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점검 중인 도성훈 인천교육감과 정세균 국무총리, 박남춘 인천시장(사진 앞줄 왼쪽부터)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점검 중인 도성훈 인천교육감과 정세균 국무총리, 박남춘 인천시장(사진 앞줄 왼쪽부터)

 

박남춘 인천시장은 온라인 개학을 일주일 앞두고 2일 오후 원격교육 현장 점검을 위해 서구 초은고등학교를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긴급재난지원 확대, 영종국제도시 감염병 전문 종합병원 건립 등에 대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우선 정부가 하위소득 70%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결정한 데 이어 인천시도 정부 정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추경 예산을 투입해 상위 30%에도 가구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설명했다.

정부 지원에 따른 소득하위 70%(인천 87만 세대)의 재난지원금은 약 6000억 원(4인가구 100만 원, 3인가구 80만 원, 2인가구 60만 원, 1인 가구 40만 원)이고, 인천시 추경 예산에 따른 소득상위 30(인천 37만세대)의 지원금은 약 933억 원으로 가구당 일괄 25만 원씩이다.

박 시장은 또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시민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상하수도 요금 감면 등 소상공인과 피해업종, 사회적 거리두기 행정명령 대상시설에 대한 경제지원 대책을 촘촘하게 추진해 경제 회복 속도를 높이겠다”고 부연했다.

박 시장은 그런 뒤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인천권에 감염병 전문종합병원 건립을 건의했다.

박 시장은 정 총리에게 인천권 감염병전문병원에 대해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최근 해외입국자 확진환자 급증함에 따라 환자치료와 신속한 검사, 지역사회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역체계에 꼭 필요한 시설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해외의 경우 도쿄 오모리병원, 뉴욕 프레스바이테리안(Presbyterian) 병원, 독일 샤리떼병원, 일본 국립종합병원 등 해외 주요 공항도시도 항공재난과 감염병 유입을 대비하기 위해 응급의료 체계를 갖춘 감염병 전문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인천시는 정부와 발맞춰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확진환자의 지역사회 접촉을 철저하게 막고 있다.

특히, 인천시는 정부 대응 발표에 앞서 국내 지자체 중 최초로 입국자 대상 전원 검체검사를 실시해 지역감염을 성공적으로 차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외 입국자 확진 환자는 17명인데, 이중 지역감염은 40번 확진자 가족 2명 외에는 아직 없는 상태다.

인천시는 유럽발 확진환자가 나오기 전인 지난 3월 2일부터 해외에서 입국한 인천시민 전원에 대한 전수 검사와 철저한 격리 관리, 공항에서부터의 특별수송 대책을 실행하고 자가격리자 관리·보호를 강화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은 공항이 위치해 전 세계인의 입출입이 잦은 만큼 코로나19 초기부터 시민과 함께 철저하게 대응해왔다”며 “감염병 국내 유입을 막을 수 있게 정부와 적극 공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