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2019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 ‘연기’
한국지엠 노조, 2019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 ‘연기’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4.0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반발로 이달 6~7일 조합원 투표
“찬반 목소리 갈려 통과 여부 미지수”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지부장 김성갑)가 2019년 진행하다 완료하지 못한 임금협상과 관련 사측과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내부 반발로 조합원 찬반 투표 일정이 연기됐다.

한국지엠 노조가 2019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관련 조합원 찬반 투표를 6~7일 진행하겠다고 홈페지이지에 공지했다.(한국지엠 노조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
한국지엠 노조가 2019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관련 조합원 찬반 투표를 6~7일 진행하겠다고 홈페지이지에 공지했다.(한국지엠 노조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

노조는 지난달 25일 사측과 잠정합의한 2019년 임금협상안의 조합원 찬반 투표를 이달 6~7일 진행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애초 노조는 잠정합의안을 지난달 27일 열리는 확대간부합동회의에서 보고하고 30~31일 조합원 찬반 투표를 실시해 통과시킬 예정이었다. 하지만 확대간부합동회의에 상당수 대의원이 참석하지 않으면서 한 차례 무산됐다. 이들은 “지부장이 독단적으로 한 잠정합의라 재교섭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31일 열린 확대간부합동회의에서 노조는 조합원 찬반 투표 일정을 이달 6~7일로 연기하기로 공지했다.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인상, 성과급과 일시금 지급을 실시하지 않는 등 2019년 임금을 사실상 동결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다만, 조합원들이 한국지엠 신차를 구매할 경우 1인 당 100만~300만 원의 추가 할인 혜택을 받는 내용이 포함 돼 있다.

또한 해고된 비정규직 노동자 20명 복직에 이어 ▲필요 시 협의를 통해 26명의 복직 문제 해결 ▲2018년 법인 분리 반대 투쟁에 따른 사측의 손해배상소송과 관련한 논의 시작 ▲노조와 협의없이 창원과 제주의 부품 물류 통합을 일방적으로 추진하지 않는다는 등의 확약도 있다.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김성갑 지부장은 “2020년 임금단체협상 투쟁의 새로운 출발을 위해 잠정 합의라는 결단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 비판의 회초리를 겸허하게 받아드리고 아쉽고 부족한 부분은 2020년 임금단체협상 투쟁에서 반드시 만회하겠다”는 성명서를 내고 조합원 설득에 나섰다.

6~7일 진행하는 찬반 투표 결과는 7일 오후 2시 개표 이후 나올 전망이다. 노조 내부에서도 찬반 목소리가 갈리고 있어 어떤 결과가 나올 지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