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수구 옥련동 거주자 ‘코로나19’ 추가 확진...인천 71번째
[속보] 연수구 옥련동 거주자 ‘코로나19’ 추가 확진...인천 71번째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4.01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성모병원 감염 추정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 연수구 옥련동에 거주하는 A씨(65세, 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수구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옥련1동 거주자로 지난 달 31일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1일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달 31일 확진판정을 받은 인천 옹진군 공무원 B씨(57, 여)씨의 언니로, 함께 모친 간병을 위해 찾았던 지난 달 22일과 24일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친 사망 후 지난 달 24일부터 26일까지 인천 동구 소재 장례식장에서 모친상을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감염된 곳으로 추정하는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 31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발생해 1일부터 잠정 폐쇄됐다. 

A씨는 현재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며, 방역당국은 A씨의 거주지와 주변에 대한 방역을 실시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A씨의 접촉자는 11명으로 모두 장례식장에서 접촉했으며, 이들에 대한 검사를 실시 중이다.

A씨는 지난 달 31일 기침, 근육통, 피곤함 등 임상 증상을 보였으며, 확진 판정 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

방역당국은 A씨의 거주지와 주변에 대한 방역을 진행했으며, 추가 접촉자 등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인천투데이 속보
인천투데이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