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평갑 이성만, “인천 최초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 “인천 최초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3.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산후조리원ㆍ육아지원센터 335억7000만원, 국회 차원 예산확보 시급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평갑 이성만 후보가 부평에 공공산후조리원과 육아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인천 부평갑 이성만 후보.

이 후보는 30일 “산모들이 비싼 출산 비용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거나 출산을 기피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며 “신혼부부들의 출산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산모와 아기의 안전한 건강관리를 위해 공공 산후조리원을 인천에서는 처음으로 부평에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공공 산후조리원은 민간 산후조리원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아이를 출산한 산모들이 몸조리를 할 수 있는 곳이다. 신생아와 산모가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건강 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재 인천시는 부평구 부평6동 경찰종합학교 인접지역에 공공 산후조리원과 육아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사업비는 총335억7000만원(공공산후조리원 94억6000만원, 육아종합지원센터 241억1000만원)규모로 국회 차원의 국비 예산 확보가 시급하다.

이 후보는 “공공 산후조리원이 건립되면 부평의 정주환경을 개선하고 젊은 층이 부평에 거주하는 비율을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 정책 개발 등에 여성의 참여 비율을 높이고 여성 범죄 예방, 여성 복지 향상에도 힘써 부평을 여성 친화적인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